테크

로톡 vs. 변협, 강남언니 vs. 의협 💢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숙박 시설 예약하려면 직접 전화해야 했잖아요. 요즘은 애플리케이션에서 여러 곳을 요리조리 비교해보고 예약하고요. 이렇게 뭔가를 제공하고 싶은 사람과, 필요로 하는 사람을 연결해주는 걸 ‘플랫폼 비즈니스’라고 하는데요. 수많은 플랫폼 중에 ‘로톡’과 ‘강남언니’가 핫이슈로 떠올랐어요. 

  • 로톡: 변호사와 의뢰인을 무료로 매칭해주는 앱. 눈에 더 많이 띄고 싶은 변호사는 광고료를 내면 돼요. 현재 로톡에 가입한 변호사는 약 4000명이에요(전체는 약 3만 명).

  • 강남언니: 성형 상담·시술을 원하는 사람과 병원을 연결해주는 앱인데요. 주로 병원에서 광고비를 받아 수익을 내요. 소비자는 무료로 상담받을 수 있고, 앱을 통해 예약하면 할인받을 수 있어요.

 

배달앱 같은 거네! 왜 이슈라는 거야?

로톡은 ‘대한변호사협회’에서, 강남언니는 ‘대한의사협회’에서 “얘네 문제 있어!”라고 말해왔거든요. 그 이유를 살펴보자면:

  • 변협 → 로톡: 법에 돈 받고 변호사 소개해주면 안 된다고 쓰여 있잖아. 그런데 너네는 변호사한테 광고할 수 있게 하더라? 앞으로 로톡에서 광고하는 변호사들 징계할 수 있도록 규정 바꿨어. 

  • 의협 → 강남언니: 의료 광고는 생명이랑 연결된 문제라 광고 내기 전에 의사 단체한테 심의받아야 하잖아. 근데 너네는 기준이 안 돼서 심의를 안 받아도 됐는데, 과장 광고 같은 문제 많더라? 그래서 우리가 들여다볼 수 있게 정부한테 법안 바꿔달라고 했으니까 딱 기다려. 

 

로톡, 강남언니도 할 말 있을 거 같은데?

규제 때문에 운영에 타격을 입을 수도 있다며 억울해하고 있어요:

  • 로톡: 우리 소개는 무료야. 광고하고 싶은 변호사한테만 따로 광고비 받는 거라서 법 어긴 거 아니야(검찰이 무혐의라고도 했어). 우리 덕분에 사건 못 맡아서 돈 못 벌던 변호사들도 일 생겼고, 소비자도 변호사랑 연락하기 쉬워졌잖아. 그리고 협회 규정 바꿔서 징계하는 거 변호사가 자유롭게 일할 권리를 침해하는 거라고.

  • 강남언니: 우리 이미 사람이랑 인공지능이 함께 광고 꼼히 관리하고 있어. 그리고 의사 단체*에서 광고 심의한다고 더 개선될 것 같지 않아. 보건복지부 기준 다르고 의사 단체 기준 달라서 오락가락하잖아. 그냥 우리가 알아서 광고 거르면 안 될까?

* 법에 따르면 의료 광고는 의사협회, 치과의사협회, 한의사협회가 운영하는 ‘자율심의기구’에서 심의를 받아야 해요. 이걸 합쳐서 ‘의사 단체’라고 부르는 것. 

 

이 문제는 로톡과 강남언니 둘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분석이 많아요. 같은 산업을 두고 기존 업계와 플랫폼 업계 사이에서 갈등은 계속 있어왔고(예: 타다 vs. 택시 갈등), 앞으로 산업이 발전하면서 이어질 수 있거든요. 이러한 일에 정부가 제때 개입해서 건강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어요

#경제#플랫폼 비즈니스#테크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2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72,324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