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18~49세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 💉

만 18~49세가 코로나19 백신 언제 어떻게 접종받을지, 계획이 드디어 나왔어요 🌟. 50대 예약받을 때 한 번에 많은 사람이 몰려 서버가 터져서 질병관리청이 애먹기도 했는데요. 이번엔 약 1770만 명이 대상이라, 날짜를 나눠 예약받기로 했어요.

 

드디어 나도 예약하는 거야? 언제부터 해?

접종은 26일부터 다음달까지 하는데요. 자세한 예약 일정을 보면 📅:

  • 누가: 1972~2003년에 태어난 사람

  • 언제: 이번 달 9일부터 생일 끝자리와 같은 날짜에 예약(=10부제).

  • 어떻게: 9·19·29일에 태어난 사람이 8월 9일에 가장 먼저 예약, 8·18·28일에 태어난 사람이 18일에 마지막으로 예약. 날짜를 놓치면 19~21일에 2차로, 22일~9월 17일에 3차 예약을 진행. 

  • 어디서: 질병관리청 예약사이트에서 저녁 8시~다음 날 오후 6시까지.

  • 무엇을: mRNA 종류인 화이자·모더나. 둘 중 뭘 맞을지는 공급 상황에 따라 접종 일주일 전에 알려줌.

끝자리 8일에 태어난 뉴니커는 늦게 예약하면 자리 없을까 봐 걱정할 수도 있지만, 걱정 마세요 🙅. 하루에 예약할 수 있는 자리를 제한해서 날짜별로 공평하게 나눠놨거든요. 

 

8월 9일 전에 예약하는 사람도 따로 있다고?

택배노동자 등 우선적으로 접종이 필요한 약 200만 명은 더 빨리 맞을 수 있어요 ⚡. 이번 주(수도권: 3일, 비수도권: 4일, 전국: 5~6일)에 예약받고 17일~9월 11일에 맞는데, 누가 대상이냐면:

  • 사람 많이 만나는: 대중교통·택배·콜센터 노동자와 환경미화원 등

  • 아동·청소년 옆에 있는: 학원·실내체육시설에서 일하는 사람

  • 장애인과 재활시설에 있는: 방역수칙을 따르기 어려운 일부 장애인과 재활시설 이용자

  • 감염 위험이 높은: 식당·노래방·PC방 등에서 일하는 사람

이외에 예약 없이 맞을 수 있는 사람도 있어요: 연락이 어려운 노숙인·미등록 외국인과 2차 접종까지 맞을 여유가 없는 국제항해 종사자. 이들은 예약 없이도 지정된 보건소에서 1회만 맞는 얀센 백신을 주로 맞아요.

 

근데 백신이 있기는 한 건가?

사실 이 모든 건 백신이 계획대로 들어올 때의 얘기라 달라질 수 있어요 🧐. 정부는 들어오기로 한 백신이 충분하다고 했지만, 백신이 들어오는 일정이 계획보다 늦어질 수도 있거든요. 만약 계획한 대로 1차 접종이 완료되면, 4분기에는 18세 미만의 청소년과 임신부도 맞히고, 아스트라제네카·얀센 접종자부터 3차 접종(부스터샷)하는 걸 검토 중이고요.

#사회#코로나19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2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72,324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