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커머스 이야기
트렌드라이트
트렌드라이트
한 달 전
🍞동네 빵집이 손해를 보더라도 식빵을 파는 이유 원윳값 상승에 위기에 처한 동네 빵집들, 돌파구는 정말 없을까요? 👆원문 보러가기: https://www.hankyung.com/article/2024061213637 [아티클 3문장 요약📑] 1️⃣ 빵 재료 대부분을 유제품이 차지하기에, 원윳값 인상에 따라 동네 빵집의 시름 역시 깊어가고 있는데, 우유 식빵처럼 안 그래도 원가가 높은 상품은 마진이 몇백원 단위까지 떨어졌지만, 가격을 올리면 그나마 있던 손님들이 떠나가고 그렇다고 인기 상품을 뺄 수도 없기에, 많은 동네 빵집들은 사장 마진을 줄여 가며 버티고 있는 상황입니다. 2️⃣ 그나마 대형 프랜차이즈 빵집들의 사정은 그나마 나은 편인데, 보통 본사가 한 번에 대량으로 구입해 단가를 낮출 수 있으며, 그해 원윳값 변동이 당장의 공급가에 반영되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3️⃣ 이에 아예 우유 사용을 최소화 하는 동네 빵집들도 등장하고 있는데, 밀가루, 물, 소금 만을 사용하여 빵을 만들고 건강빵으로 포지셔닝하는 전략으로, 유제품을 쓰지 않다 보니 원윳값 상승 압박을 덜 받는 편이라고 하네요. 💡기묘한 관점➕ 적은 마진과, 이미 고객들이 높다고 인식하고 있어서 조정이 어려운 가격, 그리고 여기에 원윳값 폭등까지 이어진다면 안 그래도 취약한 동네 빵집들은 위기에 빠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다고 프랜차이즈처럼 대량 구매로 대응할 수 없으니, 아예 유제품을 빼버리고 대신 오히려 건강빵으로 차별화한다는 한 업주 분의 대응 방식이 눈길을 끌었는데요. 이처럼 결국 생존하려면, 무언가 창의적인 해결책이 필요한 시점인 것 같습니다. 커머스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면? 🥤트렌드라이트 구독하기: https://bit.ly/3NYVaRM
👍3
0

답글 0

뉴니커
트렌드라이트님에게 답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