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지사 선거 결과

힘들게 시험 준비해서 작년에 합격증 딱 받고 백악관 들어갔던 미국 바이든 대통령(민주당🔵). 내년에 있을 중간고사를 앞두고 모의고사가 있었는데, 빨간불이 잔뜩 들어왔어요. 이대로라면 중간고사 점수 안 나오게 생겼다고 🚨.

 

다 아는 단어인데 무슨 말인지 모르겠어...

시험을 선거로 바꿔서 생각하면 돼요. 미국에서는 대통령 임기가 절반쯤 지났을 때 중간선거(중간고사)가 열리는데요. 상·하원의원과 주지사를 뽑는 큰 선거*가 전국에서 열리는 거라 대통령이 일을 잘 하고 있는지 중간 평가하는 의미가 커요 💯. 만약 사람들이 ‘일 못했다!’ 의미로 공화당🔴 의원을 많이 뽑으면, 바이든이 뭘 하려고 할 때마다 힘이 안 실려서 남은 임기가 고달파질 거라고. 이번에는 중간고사 보기 전, 모의고사 성격으로 버지니아·뉴저지 두 곳에서 주지사 선거가 열렸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민주당이 죽을 쑨 거예요.

*내년(2022년) 11월에 열리는 중간선거에서는 상원의원 100명 중 34명, 하원의원 435명 전부, 39개 주 주지사를 뽑아요.

 

시험 많이 망쳤나?

두 곳 모두 민주당이 지켜왔던 곳인데 버지니아 주에서는 졌고, 뉴저지 주에서는 겨우 이겼어요 😰. 평소 자신있다는 과목에서 점수가 안 좋게 나온 것. 특히 버지니아 주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따르는 공화당 후보한테 졌고요. ‘바이든 vs. 트럼프 리턴매치’라는 얘기까지 나오며 관심 컸던 선거라 타격이 클 것 같다고. 다음 대선(2024년)에 나갈지 고민 중이라는 트럼프가 여전한 존재감을 보여줬다는 평가도 나와요.

 

흠... 민주당 공부 열심히 안 했대?

시험 망친 이유에 대해 여러 가지 말이 나와요. 간단히 살펴보면:

  • 바이든 실망이야 😠: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이 쭉쭉 떨어졌기 때문이라는 말이 나와요. 아프가니스탄에서 군인들을 철수시킬 때 큰 혼란이 벌어져 미국 체면 단단히 구긴 데다, 공급망 위기와 인플레이션 때문에 요즘 경제도 시들시들 하거든요.

  • 쇼미 더 변화 🤷: 바이든이 9개월 전 취임했지만, 뭐가 바뀐 건지 모르겠다는 얘기가 많아요. 바이든은 인프라(도로·철도·수도 등)에 돈 팍팍 쓰고, 사회복지와 기후위기 대응 예산 왕창 늘리는 정책을 밀어붙였는데요. 공화당의 반대(“돈 너무 많이 들어!”)와 민주당 내 싸움(“돈 더 써야지!” vs. “이것도 많아!”) 때문에 몇 달째 진도가 안 나가는 중이라고.

 

민주당 안에서는 바이든표 정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경제도 나아지면 지지율이 오를 거라는 기대도 나와요. 내년 중간고사까지는 1년 남았으니 그 사이에 충분히 점수를 벌 수 있다는 것.

+ 199년 만에 나온 ‘백인 남성’ 아닌 시장

다른 지역에서도 여러 선거가 열렸는데요. 보스턴 시장에 당선된 대만계 미국인 미셸 우가 제일 큰 주목을 받았어요. 무려 199년 동안 한 번도 빠짐 없이 백인 남성이 쭉 보스턴 시장을 맡아왔는데, 처음으로 백인도 아니고 남성도 아닌 사람이 뽑혔기 때문. 보스턴에 백인 인구가 줄고, 다양한 인종의 사람이 늘어나면서 정치권에도 새로운 바람이 분 거예요.

#국제정치#미국#조 바이든
세상에서 가장 친절한 주식 이야기,
주식익힘책

오늘까지 551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88,776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