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미국 연준 테이퍼링 예고

주식시장에 볼드모트 같은 존재가 있어요. 이름만 들어도 주식 투자자가 동공지진한다는 그 이름은 바로 ‘테이퍼링’. 이르면 다음 달부터 등장할 것 같다고.

 

종종 들어봤는데, 그렇게 무서운 애야?

프로필 형식으로 짚어볼게요 📋.

  • 이름: 테이퍼링(tapering)은 그대로 해석하면 ‘점점 가늘어지다’라는 뜻이에요. 미국 중앙은행이 시장에 돈을 콸콸 풀던 걸 쫄쫄 푸는 걸로 바꾸는 거예요 🚰.

  • 어떻게: 중앙은행이 시장에 돈을 푸는 걸 ‘양적완화’라고 해요. 채권 같은 자산을 왕창 사들이는 방식으로 돈을 푸는 거예요. 코로나19 팬데믹처럼 경제가 많이 안 좋아졌을 때 쓰는 방법이고,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도 미국·유럽 등이 한 적 있어요. 테이퍼링은 경제가 좀 좋아졌으니 푸는 돈의 양을 조금씩 줄이는 거고요. 아예 꽉 잠그는 건 아니에요.

  • 지금은 왜?: 안 좋았던 경제 상황이 나아지고 있거든요. 물가가 오르는 거나, 일자리가 늘어나는 것이 그 신호. 하지만 계속 돈을 풀다가는 물가가 너무 오를 수 있어요(=인플레이션). 특히 요즘은 공급망 대란 때문에 인플레이션 걱정이 커져 테이퍼링을 곧 시작하려는 거예요.

 

듣고 보니 나도 조금 긴장되네 😅

주식에 투자했다면 좀 긴장해야 할 수 있어요. 테이퍼링을 한다는 건 머지 않아 미국이 기준금리*를 올리겠다는 신호고, 그럼 우리나라 주식 시장에 영향이 오거든요. 어떤 일이 생기냐면:

  • 우리나라 돈 다 빠져나가 💸: 똑같은 돈이라도 더 안전한 곳에 맡겨두면 좋겠죠. 그게 World No.1인 미국의 은행이라면 어떨까요. 금리가 올라 이자도 많이 준다면요. 우리나라에 투자된 돈 일부가 미국으로빠져나갈 수 있는 거예요.

  • 우리나라 주가 떨어져 📉: 테이퍼링이든 기준금리 올리는 거든 다 미국 정부에서 달러를 거둬들이는 거잖아요. 그러면 달러의 양이 줄어들어 달러가 상대적으로 귀해져요. 결국 원·달러 환율이 오를 수 있고, 외국인 투자자가 우리나라 주식을 잔뜩 팔고 떠나면서 주가가 떨어질 수 있어요.

* 기준금리: 한 나라의 중앙은행(예: 한국은행)이 딱 정하는 금리(=이자율)예요. 은행들이 금리를 정할 때도 이걸 기준으로 결정하는 거라, 기준금리가 오르거나 내리면 내 대출금리나 예·적금금리도 따라 움직여요.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는 “아직 금리 올릴 때는 아니다”라며 투자자들 안심시키는 말을 했는데요. 경제상황에 따라 어떻게 될지는 두고 봐야 해요. 만약 빚을 많이 내서 투자했다면, 빚부터 갚을 생각을 하는 게 좋고요.

#경제#금융#주식#생활경제
뉴니커와 함께 나누고 싶은 물음표를 공유해주세요!

오늘까지 551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87,860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