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태원 핼러윈 압사 참사

주의: 콘텐츠에 링크된 언론사 기사에 충격적인 이미지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제(29일) 오후 10시경,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압사 참사가 발생했어요. 핼러윈을 즐기려 이태원에 모인 사람들이 좁고 경사진 골목에 빽빽하게 서 있다 넘어지며 사고가 일어난 건데요. 지금까지 150명 이상이 숨지고, 100여 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어요.

너무 마음 아프더라...

이태원은 세계 각국에서 온 이들이 모여 살며 다양한 문화를 나누고 있는 지역이라, 서양 문화인 핼러윈을 우리나라에서 가장 잘 즐길 수 있는 대표 지역으로 꼽혀요. 그래서 매년 핼러윈(10월 31일) 전후로 수많은 사람이 모이고요. 특히 코로나19 방역 조치가 느슨해지면서, 올해는 3년 만에 실외에서 마스크 없이 핼러윈을 즐길 수 있게 됐어요. 이에 전보다 더 많은 사람이 이태원을 찾을 거라는 예상이 나왔고, 실제로 역대급 인파가 몰렸고요. 하지만 대비가 부족했던 게 사고로 이어졌다는 지적이 나와요. 자세히 살펴보면:

  • 주최가 없었어: 우리나라에서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재난안전법)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와 민간 모두 축제를 열 때 안전관리계획을 세워야 해요. 하지만 이태원에서 열린 핼러윈 행사는 명확한 주최자가 없었어요. 사람들이 각자 핼러윈 날짜에 맞춰 이태원에 올 계획을 세워 모인 것이기 때문. 이에 안전관리계획도 없었어요.

  • 지자체 준비도 없었어: 지자체가 행사를 주최하거나 후원한 것은 아니지만, 많은 사람이 모일 것을 알고 있었다면 지자체에서 특별히 주의를 기울였어야 한다는 말도 나와요. 사람들이 몰리기 전에 경찰·주변 상인 등에게 협조를 요청하는 등 더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었다는 것.

지금 상황은 어때?

정부·지자체·경찰·의료진 등이 대응하고 있어요:

  • 사망자 신원 파악: 경찰은 사고가 왜 일어났는지 조사하고, 사망자가 누구인지를 확인하는 데 힘을 쏟고 있어요. 미성년자·외국인은 주민등록이 되지 않은 경우가 있어 신원을 파악하는 데 시간이 걸리고 있어요.

  • 사망자 유족 및 부상자 지원: 정부가 용산구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정했어요.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면 유족에는 위로금·장례비, 부상자에는 치료비 등을 지원해요. 부상자 등의 심리 치료를 위해 국가트라우마센터에 ‘이태원 사고 심리지원팀’도 만들겠다고 했어요.

  • 추모 기간·공간 마련: 오늘(30일)부터 11월 5일까지가 국가애도기간으로 정해졌어요. 서울광장·이태원 광장에 합동분향소도 마련될 예정이고요.

실감이 안 나...

그럴 수 있어요. 참사나 재난을 마주했을 때 그런 일이 일어났다는 걸 믿지 못하는 건 일반적인 반응이거든요. 큰 사회적 재난에 대한 충격은 뉴니커에게도, 뉴니커와 가까운 사람에게도 찾아올 수 있는데요. 도움이 필요하다면 아래 내용을 참고할 수 있어요:

  • 마음이 너무 힘들다면: 주위 사람들과 서로 대화하고 연락하며 감당하기 어려운 감정을 털어놓아요. 자칫 술·담배·약물 등에 기대고 싶은 마음이 들 수 있지만, 그러면 위험해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등 전문가와 상담하면 도움이 돼요.

  • 가까운 사람에게 지지를 보내려면: 재난을 경험한 사람은 다양한 반응을 보일 수 있어요. 대화를 통해 뉴니커 주변의 이들을 안심시키고 싶기도 하겠지만, 사고에 관한 대화를 힘들어하거나 그 얘기를 꺼내는 것만으로도 화를 낼 수 있다는 걸 이해해야 해요. 각자의 대처 방식을 존중하며, 그들이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규칙적인 식사를 하는 등 자신을 돌볼 수 있도록 돕는 것이 필요해요.

더 자세한 내용은 국가트라우마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어요.

+ 참사에 관해 말할 때 주의할 점

참사 소식은 버겁게 느껴질 수 있고, 그럴 때 충분한 대화를 나누는 건 큰 도움이 될 수 있어요. 다만 전문가들은, 이때도 주의할 점이 있다고 말해요:

  • 현장 영상·사진 퍼뜨리지 않기: 사고 당시의 현장 영상과 사진을 마구 퍼뜨리면 피해자의 명예가 훼손되는 등 더 큰 피해가 발생해요. 해당 영상·사진을 보는 사람의 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고요.

  • 혐오표현 하지 않기: 피해자·유가족·사고 현장에 있었던 사람 등에 대한 혐오표현이나 비난도 삼가야 해요. 혐오표현은 재난 상황을 해결하는 데 아무런 도움도 되지 않을뿐더러 더 강한 트라우마를 불러오고, 사고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의 회복을 방해하기 때문.

+ 압사 사고, 어떻게 막을 수 있을까?

압사 사고는 축제뿐 아니라 붐비는 지하철 등 언제 어디서나 일어날 수 있어요. 이때 가장 중요한 것은 질서를 유지하는 거예요. 질서를 지킬 시스템을 만들고, 각자가 시스템에 협조해야 한다는 건데요. 이미 인파에 휩쓸려 이동 중인 상황에 질서가 무너졌다면, 가슴 바로 앞에 팔짱을 껴 숨 쉴 공간을 확보해야 해요. 팔을 앞으로 쭉 뻗은 뒤, 오른손으로 왼팔 안쪽을 잡고, 왼손으로 오른쪽 팔꿈치를 잡으면 숨을 쉴 수 있어요. 만약 넘어졌다면 머리를 감싸고 팔·다리를 최대한 몸쪽으로 당겨서 옆으로 눕는 게 좀 더 안전해요.

검정 바탕에 국화와 흰 글씨. 이태원 참사로 사망한 분들의 명복을 빕니다.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부상을 입은 분들은 하루 빨리 쾌차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뉴닉 팀 일동

#정치#사회#재해재난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