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유승민 전 의원 대선 출마 선언

지난 2017년 대통령 선거에 나왔던 유승민 전 국회의원이 2022년 대선에 나가겠다고 선언했어요 🎙. 

  • 왜 유승민을 다루냐면: 뉴닉 뉴스레터에서는 방송사·일간지에서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를 주기적으로 참고해, 여당·야당 지지율 1~3위권 후보를 소개해요. 유승민 전 의원은 8월 26일 여론조사에서 야권 대선주자 중 3위를 차지했어요.  

 

유승민, 뭐하던 사람이더라?

20여 년 동안 정치를 하면서 국회의원을 4번이나 했던 프로정치인이에요. 그의 정치 인생을 세 가지로 짚어보자면

  • 경제 선생님으로 핫 데뷔 🔥: 경제 척척박사인 그는 2000년에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정책을 만드는 ‘여의도연구소’의 연구소장이 되면서 정치계에 발을 들였어요. 당시 한나라당의 최고 결정권자였던 이회창의 ‘경제 선생님’으로 불릴 만큼 경제잘알이었다고.

  • 새로운 보수를 향해 ✨: 새누리당(현 국민의힘)의 원내대표를 지낸 적 있어요(2015년). 당시 국회연설에서 “대기업에 세금을 더 많이 물리자”는 등 기존 보수정당에서는 잘 하지 않던 주장을 했고, 야당(민주당)에서는 그의 의견을 칭찬했어요. 하지만 한때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라고까지 불렸던 그는 이후 박 대통령의 미움을 사서 ‘배신자’ 프레임을 쓰고, 친박계로부터 외면받았어요.

  • 탄핵으로 다시 일어설 뻔 🙃: 힘을 잃은 그는 박 전 대통령이 탄핵당하면서 다시 일어서보려 했어요. 탄핵에 찬성했던 의원들과 함께 새로운 보수 정치를 해보겠다며 ‘바른정당’을 만들었고, 2017년 대선에도 나갔어요. 하지만 큰 정당 후보들에게 밀려 표를 많이 받지 못했고,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과 당을 합치고 원래 몸담았던 정당으로 돌아왔어요.

 

어떻게 대선에 (또) 나오게 됐대?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맞붙었을 때 자신이 가장 경쟁력 있을 거라는 거예요. 내년 대선에서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되려면 중도층·청년층·수도권의 지지를 받아야 하는데, 보수정당인 국민의힘에서 그들의 지지를 꾸준히 받고 있는 건 자신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그는 현재 국민의힘 대선주자 중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홍준표 의원이 따라잡고, 자신이 홍 의원을 따라잡아 최후의 1인이 될 거라며 자신감을 드러냈어요.

 

말한 대로 되려나?

그렇게 되려면 그가 가진 한계들부터 뛰어넘어야 한다는 얘기가 나와요. 

  • 학자 이미지: 정치인으로서 자신을 강하게 어필하는 게 부족하다는 평가가 있어요. 대선에 나가겠다고 선언한 뒤에도 활동을 활발하게 알리지 않고, 페이스북을 통해 공약을 발표하는 등의 행동만 보여주고 있거든요. 그런 모습에 정책 연구에만 힘을 쏟는 학자 같다는 말이 나오는 거고요. 

  • 배신자 이미지: 여전히 박 전 대통령을 배신한 사람이라고 찍혀 있어요. 그래서 대구·경북 등 보수정당에 표를 많이 주는 곳에서 외면받고 있고요. 

 

유승민 전 의원 캠프는 대선에 나갈 최종후보를 뽑는 경선이 시작되면, 그의 강점인 토론 등으로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입장이라고. 

#정치#대선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