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미나리, 골든글로브 수상

연휴 사이에 좋은 소식이 있었어요. 영화 ‘미나리’가 골든글로브상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는 것 💚. 한국에서는 바로 오늘(3월 3일) 개봉해요. (🦔고슴이: 난 벌써 예매했슴!)

  • 나도 예매할까? 짧게 설명 좀!: 1980년대 한 한국인 가정이 ‘아메리칸 드림’을 좇아 미국 아칸소 주에 정착하려 노력했던 이야기를 담은 영화예요. 배우 윤여정, 한예리, 스티븐 연이 출연해서 한국에서도 ‘기생충’ 급으로 큰 관심을 받고 있어요.

 

골든글로브 많이 들어봤는데?

골든글로브는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Hollywood Foreign Press Association)에서 주관하는 영화상인데요. 아카데미 영화상과 함께 미국의 양대 영화상으로 손꼽혀요. 1944년 처음 시작했을 땐 규모가 굉장히 작았는데, 지금은 뉴닉 뉴스레터에도 나올 정도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어요 😏. 올해는 코로나19 때문에 시상식 대부분을 비대면으로 진행했는데요. 덕분에 관계자들의 반려동물이나 가족이 깜짝 등장하기도 했고, ‘미나리’의 정이삭 감독도 집에서 딸을 품에 안은 채 수상소감을 전했어요.

 

근데 아쉽다는 얘기도 많던데?

‘미나리’는 선댄스영화제 심사위원 대상 등 수많은 영화제에서 75개 이상의 상을 받았어요. 골든글로브에서도 그 해의 가장 돋보이는 작품에 수여하는 작품상 후보로 오를 것이라는 예측이 있었고요. 하지만 시상식 전부터 논란이 일었어요 🗣️:

  • 논란이 된 이유: 한국계 미국인인 정이삭 감독이 미국에서 연출하고, 미국 제작사가 투자한 영화임에도,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어요. 규정에 따라 ‘대화의 50% 이상이 영어가 아니기에’ 외국어 영화로 분류된 건데요. 2009년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영화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은 영어 대사가 30% 정도였는데도 작품상 후보로 올랐던 적 있어요. 뉴욕타임스나 CNN 등 많은 언론에서는 '할리우드의 인종차별 아니냐'며 강력하게 비판했고요.

+ 작년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어요. 미국에 사는 중국계 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페어웰’은 엄청난 호평을 받으며 작품상 후보로 거론됐지만, 중국어가 많이 쓰였다는 이유로 외국어영화상 후보로 분류됐어요. ‘페어웰’의 룰루 왕 감독은 ‘미나리’를 가장 미국적인 영화라고 말하며 “영어 대사에 대한 규정을 바꿀 필요가 있다”고 이야기했어요.

#문화#영화#골든글로브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세상에서 가장 친절한 주식 이야기,
주식익힘책

오늘까지 588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414,426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