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독일 베를린 민간주택 몰수 주민투표

우리나라에서 집 사기 어렵다는 사람 많죠. 최근 전셋값까지 크게 올랐고요.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도 집 때문에 시끄러워요 🤔. 월세가 몇 년 사이에 올라도 너무 많이 올랐거든요. 베를린 시가 ‘월세와의 전쟁’을 벌였는데, 그래도 해결이 안 되자 시민들이 직접 나섰어요.

 

베를린? 무슨 일이야?

지난 5년간 월세가 42% 올랐어요. 원래 베를린은 공공임대주택이 잘 되어 있어요 🏠. 독일은 세입자 보호도 잘 돼서 굳이 집을 사지 않아도 오랫동안 월세 크게 오를 걱정 없이 살 수 있고요. 그래서인지 베를린은 유럽 다른 나라(평균 30%)보다 월세로 사는 사람의 비율이 특히 높은 편(80%)인데, 월세가 올라 많은 시민이 영향을 받은 거예요. 이유를 살펴보면:

  • 공공주택 📉: 베를린 시는 독일 통일 뒤 돈이 별로 없자, 갖고 있던 공공주택을 민간 부동산 회사에 많이 팔았어요. 이렇게 사들인 집에서 월세를 받아 돈을 버는 민간 업체가 커졌고요.

  • 인구 📈: 2000년대 초반에 젊은층·예술인이 주거비가 싼 베를린으로 몰려들면서 힙한 도시로 떠올랐어요. 월세는 쭉쭉 올랐고요.

 

그래서 사람들이 직접 나섰구나?

시민들은 거리로 나서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어요. 그러자 베를린 시는 2019년에 월세 상한제 카드를 꺼냈어요 🔉: “2020년부터 집주인은 5년간 월세 마음대로 못 올린다!” 이후 주변 도시 월세가 오르는 등 부작용도 있었지만, 월세가 오를까 하는 걱정하는 시민이 줄었어요. 

하지만 헌법재판소의 판단은 달랐어요. 이 카드가 “헌법에 어긋난다 ⚖️”고 결정한 것. 월세가 다시 오르게 되자 시민들은 최후의 카드 ‘주민투표’를 꺼냈고요: “안 되겠다. 베를린 시가 집을 몰수하라고 하자!”

 

몰수? 정부가 다 가져간다는 거야?

비슷해요. 독일은 우리나라와 달리 필요할 경우 나라에서 돈을 물어주고, 땅을 공유재산으로 바꿀 수 있거든요(=토지공개념). 이런 법을 근거로 시민들은 부동산 회사 10여 곳의 주택 24만여 채를 시 정부가 강제로 싼값에 사들여서 주민들한테 주게끔 한 거예요. 투표 결과 찬성 56.4%로 통과됐고요(반대 39%). 

이제 공은 베를린 시로 넘어갔어요. 반드시 따라야 하는 건 아니지만, 투표로 결정된 거라 부담이 될 거라고.

#세계#부동산#독일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3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81,278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