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지포인트 논란 정리

온·오프라인에서 떠들썩한 머지포인트 사건. 무슨 일이었고 어떻게 되는지 정리해봤어요. 

 

머지포인트가 뭐야?

머지플러스라는 회사에서 지난 2018년에 출시한 결제 서비스예요. 마트·카페·편의점 등 전국 약 6만 개 가게에서 쓸 수 있는 일종의 모바일 상품권으로 💳, 20% 할인을 받는 꼴의 혜택이었어요. 8만 원어치 포인트를 사면 실제로는 10만 원을 쓸 수 있는 것. 이용자만 100만 명에 달하고 지금까지 1000억 원 이상 팔렸어요. 그런데 하루아침에 프랜차이즈 등 몇백 곳의 가맹점이 다 사라지고, 상품권 판매도 멈췄어요. 포인트를 1000만 원 단위로 미리 사둔 사람들도 있는데, 이게 휴지 조각이 될 수 있는 거예요 💸.

 

갑자기 가맹점이 왜 사라졌어?

머지플러스 측은 6월 초 금융감독원(금감원)에 ‘우리 서비스... 혹시 문제 있어?’라고 물어봤는데요. 금감원이 8월 초에 이런 지적을 했어요: “너네 상품권 발행한다더니, ‘전자금융업’ 하고 있는 것 같은데? 🚨 그거 등록하고 장사해야 돼.”(안 하면 형사처벌 받을 수 있어.) 머지플러스는 전자금융업으로 등록하겠다고 했지만, 금감원의 지적이 알려지자 제휴 기업들이 하나둘 빠져나간 거예요. 

 

사람들 돈 날리는 거야? 어떡해? 

머지플러스는 일단 구매 가격의 90%를 환불해 주겠다고 공지했지만, 모두 환불을 받을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해요. 돈 못 받을 걸 우려한 고객들이 본사에 환불해달라고 몰려들어 공기청정기까지 들고 가는 등 아수라장이 됐고 일부는 실제 환불을 받긴 했는데, 집단소송을 준비하는 움직임도 있어요. 

 

한편으로는 애초에 이렇게 피해가 커질 때까지 금감원이 손 놓고 있었다는 지적이 있어요. 3년간 100만 명이 쓰는 동안 몰랐다는 게 말이 되냐는 것 🤷. 하지만 금감원은 “등록하지 않은 업체는 강제로 조사할 수도 없고, 그런 업체까지 전부 감독하는 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라고.

 

+ ‘폰지 사기’라는 말도 자주 보이던데, 어떤 거야?

폰지 사기는 1920년대 찰스 폰지(Ponzi)란 사람이 벌인 사기극으로, 새로운 투자자한테 돈을 받아 기존 투자자에게 주고, 또 다른 투자자를 찾아 돈을 메꾸는 다단계 금융사기인데요 🧐. 머지포인트도 비슷한 거 아니냐는 말이 나와요. 사람들이 포인트를 사면 그걸로 혜택을 주고, 또 이런 혜택을 광고해 또 다른 사람이 포인트를 사게 한다는 것. 실제로 머지포인트는 팔면 팔수록 회사가 손해를 보는 구조였다고(누적 순손실 예상액 약 200억 원). 머지플러스 측은 “서비스 초기라 전략적으로 손해를 보는 거지, 사기는 아니다 🙅”라는 입장이에요. 

#경제#산업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