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이 비의 이름은 장마가 아니라 기후위기다.”

이 비의 이름은 장마가 아니라 기후위기입니다.” 요즘 SNS에서 핫한 문장인데요. 전문가들도 이번 역대급 장마가 지구온난화 때문이라고 분석해요. 전문가들이 왜 이런 분석을 내놨는지 알려면 ‘장마’가 뭔지부터 짚고 넘어가야 해요.

  • ☔장마: ‘🔴북태평양 고기압’이라는 친구가 있어요. 적도가 고향이라, 따뜻하고 눈물이 많은데요. 매년 이맘때 한반도 쪽으로 ‘🔵찬 공기’를 만나러 오고, 보통 남부지방에서 ‘오랜만이야’ 하고 만나요. 이 만남의 선을 ‘장마전선’이라고 하고요(사진). 둘은 만날 때마다 눈물을 왈칵 쏟고, 북쪽까지 찬 공기를 밀고 올라가면서 엉엉 울어요.

 

근데 이번엔 위 아래 위위 아래 했던데?

원래 🔵찬 공기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밀면 밀리는 대로 북쪽으로 올라가는데, 올해는 찬 공기가 떡하니 버티고 움직이지 않았다고. 밀당에 실패한 🔴북태평양 고기압은 발만 동동 굴렀고, 그 바람에 장마전선은 한반도 위에서 쭉 머무른 거예요. 🔵찬 공기가 떡 하니 버틴 이유로 전문가들은 2가지 가능성을 제시해요:

  1. 제트기류 때문이야: 지구는 대기 온도에 따라 북극에서 남극까지 6층으로 나눌 수 있어요. 각 층 사이에는 아주 빠르게 흐르는 공기가 있는데 그걸 제트기류라고 불러요 ✈️. 이 기류는 각 층이 무너지지 않게 잡아주는 역할을 하는데, 최근 북극 공기가 따뜻해진 탓에 밸런스가 무너지면서 한쪽이 우리나라까지 축 처졌어요(사진). 이게 북태평양 고기압을 딱 막고 선 거죠. 

  2. 시베리아 때문이야: 올해 시베리아도 이상 기온 때문에 엄청 뜨거워졌죠. 그 뜨거운 공기가 아래까지 내려와, 원래 위쪽으로 올라갔어야 할 찬 공기를 막아서 북태평양 고기압도 더 밀고 올라가지 못한 거죠.

 

그럼 다른 나라도 영향을 받았겠는데?

아시아뿐 아니라 전 세계에도 영향이 커요.

  • 중국: 두 달 넘게 내린 폭우로 우리나라 인구보다 많은 사람이 수재민이 됐어요. 농경지도 많이 물에 잠겼는데, 우리나라 면적의 절반보다 커요.

  • 남아시아인도와 네팔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폭우 피해가 심각해요. 특히 방글라데시는 나라의 3분의 1이 물에 잠겼어요.

  • 유럽: 폭염과 가뭄이 몇 달째 이어지고 있어요. EU는 올해 농작물을 평소보다 절반밖에 수확하지 못할 것 같다고 예상했어요.

 

내년에도 이렇게 폭우가 내릴까?

확실치 않아요. 2년 전 여름에는 혹독하게 더웠고, 작년 여름엔 태풍이 7번이나 왔잖아요. 지난겨울은 너무 따뜻했고요. 갈수록 날씨는 더 종잡을 수 없어지고, 극단적으로 변하고 있어요. 앞으로 경험하지 못한 날씨가 찾아오는 건 시간 문제라고. 전문가들은 우리나라에서 온실가스를 줄일 더 구체적인 방안을 찾아 하루빨리 지켜야 한다고 강조해요.

재난은 누구에게 먼저 비극이 되는가: 책 <폭염사회> 

2018년, 역대급 폭염이 계속되고 열대야에 밤잠 여러 날 설치던 때, 온열질환에 가장 많이 걸린 사람들은 누구일까요? 바로 저소득층입니다. 에어컨 등 냉방기가 없고, 엄청 더울 때도 일하러 갈 수밖에 없었거든요. 정부 통계에 따르면, 2018년에 온열질환으로 사망한 사람이, 평소 같은 원인으로 사망하던 사람보다 790명 많았다고. 게다가 올해는 코로나19 때문에 무더위쉼터 3곳 중 2곳도 문을 닫아서, 취약계층은 더위를 피해 갈 곳이 더 없어졌어요.


25년 전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어요. 미국 시카고에서 기온이 41도까지 올라가는 날이 일주일 넘게 이어졌고, 700여 명이 숨진 일인데요. 이걸 이상하다고 생각한 사회학자 에릭 클라이넨버그가 연구를 시작합니다. 클라이넨버그는 사망자의 집을 하나하나 방문하다가 공통점을 발견해요. 대부분이 저소득층이거나 사회 취약계층이라는 것. 클라이넨버그는 이 과정을 책으로 펴냈고, 우리나라에는 역대급 폭염이 이어지던 2018년에 <폭염사회>라는 제목으로 출간되었어요.

#사회#책#기후위기#환경

이런 이슈도 궁금하실 것 같아요

청소년 기후위기 헌법소원 🌱

환경
📃

이름표를 붙여 내 남극에 🌝

바로 내일, 닐 암스트롱이 인류 최초로 달을 밟은 지(1969년 7월 20일) 50주년이 돼요.사실은: 암스트롱이 달에 다녀오고3년 뒤, 미국은 달에 사람을 안 보내기 시작했어요. 우주 개발을 두고 경쟁하던 러시아도 뒤따라 그만뒀고요. 천문학적인 돈이 드는 것에 비해 얻을 수 있는 과학적 성과가 너무 미미해서 그랬다고. 달에 쏟던 관심은 화성이 독차지하게 됐고요.그런데: 최근 다시 달 탐사 붐이 일고 있대요. 달에서 나는 광물을 캐거나 달 여행 상품을 만들려면, 달에 기지가 필요하거든요. 그런데 2009년, 달의 남극에 어마어마한 양의 얼음(약 38억 리터)이 발견되면서 기지를 지을 토대가 마련됐어요. 얼음을 녹여 농작물도 기르고, 물을 분해해서 기계의 연료로 쓰면, 지구로 왔다 갔다 할 필요가 없죠.요즘: 달 탐사 뉴페이스는 바로 중국. 올해 초 세계 최초로 무인 탐사로봇을 달 뒷면에 착륙시키는 데 성공했어요. 달의 토양 샘플을 가지고 지구로 돌아올 거래요. 2023년과 2024년엔 달의 남극으로 우주선을 보낸다고 합니다. 인도와 일본도 2020년대에 달 남극 탐사에 뛰어들 예정이래요. 

🌳

기후위기를 위해 파업을

지난 20일, 세계 150개국의 400만 명 넘는 동년배가 거리에 나왔습니다. 심각한 기후 변화 문제를 이대로 뒀다간, 미래 세대에게는 미래가 없을 거라고 외치면서 말이죠.기후 변화 문제, 알다가도 모르겠어...유난히 더웠던 작년 여름과 유난히 잦았던 올해 태풍. 좀 이상하다고 생각했다면 관심을 가져볼 필요가 있어요. 일부 전문가는 이것이 지구온난화 때문에 생긴 이상 기후라고 보거든요. 환경전문가들에 따르면 18세기 산업 혁명 이후 지구 온도는 계속 올라가고 있는데요. 이상 기후가 점점 더 심해지고, 빙하가 녹고 바다도 따뜻해지면, 생태계가 무너져서 모든 생물의 생존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해요. 이런 변화는 가난한 나라와 사회적 약자들의 삶을 가장 먼저 위태롭게 할 수 있죠.😵 무시무시하다... 그래서 2015년, 전 세계 195개국이 서명한 ‘파리협정’이 생겼죠: “지구 온도가 상승하는 폭을 반드시 2.0도 아래로 유지하고, 가능하다면 1.5도 이하로 내려가게 노력하자!” 하지만 약속은 하는 것보다 지키는 게 어려운 법. 1.5도 목표를 맞추려면 2050년까지는 탄소 배출량을 제로(0)로 만들어야 하는데, 협정 이후 탄소 배출량은 오히려 늘고 있어요. 미국이 자기 나라에 불리하다며 2017년 파리 협정을 사실상 탈퇴해 버리면서 추진력도 흔들리고, 각 나라가 자발적으로 내건 목표가 약해서, 다 달성해도 1.5도는커녕 2100년까지 3도 넘게 오를지도 모른다고.그래서 시위가 일어난 거야?그런 셈이죠. 특히 스웨덴의 16세 환경 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전 세계 기후 변화 시위에 불을 붙였어요. 어른들이 기후 변화를 막기 위해 충분한 노력을 하지 않는다고 생각한 툰베리는 작년 8월, 금요일마다 등교를 거부하고 1인 시위를 벌였어요. 시위는 곧 스웨덴의 100여 개 도시로 퍼졌고, 올해 초 105개국 청소년이 ‘미래를 위한 금요일(Fridays for Future) 🌏’이라는 이름으로 등교 거부 시위에 함께했어요. 그리고 그저께 열린 시위에서는, 23일의 UN ‘기후 행동 정상회의*’에서 세계 정상들이 더 적극적인 대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외친 것이고요. 시위대는 기후 ‘변화’ 수준이 아니라 ‘비상사태’임을 인정하자고 말합니다: “어른들한텐 미래가 있었잖아요. 우리에게도 미래는 있어야죠!”*기후 행동 정상회의: 영어로는 Climate Action Summit. 2년마다 개최되던 ‘유엔 기후 정상회의’에 Action(행동)이라는 단어가 이례적으로 붙었어요.따끔한 말이네. 앞으로 어떻게 될까?20일부터 시작된 ‘국제 기후 파업 주간’은 27일까지 계속됩니다. 한국에서도 21일에 5000여 명이 참여한 시위가 있었고, 27일에는 청소년들의 등교 거부 시위가 광화문에서 열릴 예정이에요. 미래 세대의 목소리를 들은 걸까요, 30개 나라의 정상들은 이번 UN 회의를 앞두고 “적극적인 대응조치를 만들겠다”고 다짐하는 청원에 미리 서명했어요(영어 원문). 과연 다가오는 정상회의는 핫한 지구의 문제를 쿨하게 해결할 수 있을까요?

환경

기후위기와 101마리 벌레들

환경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3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81,280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