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코디언 전설, 심성락 선생님 별세

“갈비뼈를 건반 삼아 잘 때도 연주했지요. 세상에 그처럼 즐거운 일이 없었습니다.” 고등학교 1학년 때 시작해 여든다섯까지 아코디언을 손에서 놓은 적이 없다던 아코디언 전설, 심성락 선생님이 지난 4일 세상을 떠났어요. 그는 어린 시절 오른쪽 새끼손가락을 잃어 연주에 어려움이 많았지만, 자신만의 네 손가락 운지법을 만들어 극복해냈어요. 한쪽 귀의 난청도 아코디언에 대한 그의 열정을 멈출 수 없었고요. 결국 그는 영화 ‘봄날은 간다’, ‘달콤한 인생’ 등의 영화음악부터 가요까지 7000여 곡에 참여하며 전설이 됐다고. 몇 해 전부터 그는 아코디언이 무거워져 더 이상 들 수 없을 것 같다며, 은퇴해야겠다는 말을 하곤 했다는데요. 그러면서도 아코디언만 잡으면 언제 그랬냐는 듯 감동의 선율을 연주했어요. 심 선생님의 연주는 여기를 클릭해 들어볼 수 있어요. (🦔: 지금 하려던 걸 딱 3분만 멈추고, 연주를 들어보겠슴?)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세상에서 가장 친절한 주식 이야기,
주식익힘책

오늘까지 588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414,426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