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광고) 기업 문화가 바뀌는 이유가 있을 거 아니에요

*이 콘텐츠는 CJ로부터 광고비를 받아 제작되었습니다.

뉴니커, 혹시 ‘대기업의 조직문화’ 하면 뭐가 떠오르나요? 위아래가 엄격하고, 자율보다는 규칙이 중요하게 여겨지는 딱딱한 분위기를 떠올린 뉴니커가 많을 텐데요. 이젠 그것도 옛말이 되어가는 중이라고. 조직문화 바꾸기에 나선 대기업이 늘고 있거든요.

조직문화를 바꾼다고? 갑자기?

갑자기는 아니고, 최근 몇 년 사이에 기업들 사이에서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어요. 왜 이런 바람이 부는 건지 알아보면:

  • 불합리한 건 못 참지: 기업마다 늘고 있는 2030 직원들은 불합리한 조직문화를 무조건 참고 견디지 않는 경향이 있어요. 퇴사를 선택하는 경우도 적지 않고요. 새로운 구성원과 함께 일하기 위해서는 일방적인 지시만 내리는 수직적 문화나 ‘라떼는 말이야~’ 같은 ‘꼰대 문화’도 바뀔 수밖에 없는 거예요.

  • 코로나19 효과: 일하는 시간(유연·자율근무)과 장소(재택·원격 근무)를 직원이 자율적으로 정할 수 있게 하는 기업이 늘고 있어요. 코로나19가 유행하는 동안 상당수 기업이 이런 근무제도를 도입했는데, 2030 직원의 반응이 좋다 보니 이제는 새로운 표준이 된 것.

 

변화가 쉽지는 않을 것 같은데...


조직문화를 바꾸려면 많은 게 필요한데요. ‘부장님과의 브런치 미팅’ 같은 일회성 이벤트로 끝내는 게 아니라, 조직문화를 제대로 바꾸기 위해 제도를 손질하는 사례도 많다고. 몇 가지만 살펴보면: 

  • 직함 떼고 불러주세요: ‘부장님’ 같은 호칭 대신 모든 직원이 서로 ‘님’을 붙여서 부르는 거예요. 다른 팀과 협업하며 소통할때 상하관계 직함을 서로 고민 하지 않아도 돼 업무효율이 확 올라가는데요 회사 대표도 ‘대표님’ 대신 ‘ㅇㅇ님’이라고 부른다고.

  • 제가 알아서 할게요: 다양한 지역에 위치한 계열사 사옥 한켠에 ‘그룹 직원 전용 공유오피스’를 마련하고, 집과 가까운 곳으로 출근할 수 있게 하는 경우도 있어요. 제주도에 워케이션(일+휴가) 오피스를 만들어 신청을 받기도 하고요. 일하는 시간과 장소를 자율적으로 조정할 수 있게 하는 건 기본이라고.

  • 성장과 보상은 확실히: 개인의 성장과 보상을 중요하게 여기는 2030 직원에 맞춰 인사제도를 바꾸는 건데요. 직원이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최소 몇 년은 일해야 승진할 수 있다는 식의 규정을 없애고, 연차나 직급에 관계없이 능력에 따라 프로젝트 리더나 조직장을 맡을 수 있게 하는 거예요. 공정한 평가를 통해 업무 성과를 파격적으로 보상하고요.

에이~ 그런 기업이 어딨어 

있어요. 앞에서 언급한 사례는 모두 CJ그룹에서 실제로 하고 있는 것들인데요. 국내 대기업 중 처음으로 호칭을 ‘님’으로 딱 정했고(2000년), ‘세상을 바꾸는 딴생각(2011년)’·’문화를 만듭니다(2012년)’ 같은 슬로건을 내거는 등 조직문화 바꾸기에 진심이라고. 그 덕분인지 매년 대학생이 꼽은 ‘가장 일하고 싶은 기업’ 조사에서 상위권을 놓치지 않고요. 혁-신적 조직문화 속에서 즐겁게 일하며 성장은 물론, 보상도 놓치고 싶지 않은 취업준비생 뉴니커라면? 올해 CJ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 소식을 살펴봐요!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 궁금해!

#라이프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