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수사 결과

작년 9월에 정치권과 검찰을 떠들썩하게 만든 ‘고발 사주 의혹’의 수사 결과가 나왔어요. 2020년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현직 검사가 국민의힘(당시 미래통합당) 쪽에 더불어민주당 인사 등을 고발하라고 시킨 게 아니냐는 의혹이었는데요.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이 고발장을 작성하라고 시킨 거 아니냐는 얘기까지 나왔고요. 그제(4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8개월간 수사한 결과를 발표했어요.

공수처는 윤 당선인의 오른팔이나 마찬가지였던 이 사건 핵심 인물 손준성 검사를 재판에 넘기기로 했어요. 손 검사가 국민의힘 김웅 의원을 통해 국민의힘 쪽에 고발장을 전달해 선거에 개입했다고 본 거예요. 반면 공수처는 이 고발장을 누가 썼는지는 결국 밝혀내지 못했는데요. 윤 당선인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등에게서도 혐의를 찾지 못했다고. 의혹이 제대로 풀리지 않은 만큼, 공수처가 부실하게 수사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와요.

#정치#법원검찰#윤석열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