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인앱결제 논란의 (거의) 모든 것

뉴니커! 요즘 멜론이나 왓챠 같은 서비스 많이 구독하잖아요. 그런데 이용권 살 때 스마트폰 앱에서 직접 결제하는 것보다 홈페이지에서 결제하는 게 더 싸다는 거 알아요? 아는 사람은 다 안다는 꿀팁인데요. 예를 들어 멜론 홈페이지에서 스트리밍 무제한 상품(‘스트리밍 플러스’)을 직접 결제하면 한 달에 1만 900원인데, 멜론 앱에서 구입하면 1만 5000원(애플 앱스토어 기준)으로 4100원이나 더 비싸요. 

 

헉... 왜 가격이 달라?

수수료 때문이에요. 우리가 앱에서 이런 디지털 콘텐츠·서비스를 구매하거나 게임 아이템을 바로 결제(=인앱결제)하면, 앱 시장을 관리하는 구글·애플이 최대 30%를 수수료로 가져가거든요. 앱을 만든 회사(개발사) 입장에서는 홈페이지와 앱에서 똑같이 1만 원짜리 이용권을 팔아도, 홈페이지에서는 1만 원을 벌지만 앱에서는 7000원 밖에 못 버는 건데요. 그래서 줄어드는 수익만큼 더 벌어야 하는 앱 개발사에서는 인앱결제 가격을 더 올리는 거예요. 이용자들은 그 부담을 떠안게 되고요.

 

그럼 무조건 홈페이지에서 결제하면 되겠네?

지금까지는 그런 방법이 통하기도 했지만, 앞으로는 어려워질 수 있어요.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사람이 쓴다는 플레이스토어를 관리하는 구글이 게임 앱뿐만 아니라 디지털 콘텐츠·서비스를 판매하는 모든 앱 안에서는 인앱결제만 쓰도록 정책을 바꾸겠다고 했기 때문(인앱결제 의무화). 지금까지는 홈페이지 등 자체 결제(앱 외부결제) 수단으로 안내하는 링크를 앱에 넣을 수 있었는데, 앞으로는 금지되는 거예요. 이용자가 홈페이지 등에서 직접 결제하도록 개발사가 앱을 만들 수는 있지만, 그럴 경우 인앱결제 기능은 넣을 수 없고요.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것.

결제정보를 한번만 등록해두면 되는 정기결제 콘텐츠·서비스라면 인앱결제 대신 외부결제 방법을 선택해도 큰 문제가 없을 수 있어요. 하지만 웹툰 등 주로 단건으로 결제가 이뤄지는 콘텐츠·서비스라면 이제 외부결제를 포기하고 인앱결제를 쓸 수밖에 없다는 얘기가 나와요.

앱 개발사들은 반발하고 있어요: “수수료 부담이 늘어나면 결국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어서 소비자 부담 커져!” 개발사 입장에선 구글의 이런 정책을 거부하기 어려운데요. 게임 앱 ‘포트나이트’ 사례처럼, 다른 방식의 결제를 유도했다가는 앱이 플레이스토어에서 아예 삭제될 수도 있거든요.

 

구글은 뭐래?

  • 어마어마한 관리 비용 대신이야: “전 세계 수억 명의 이용자와 판매자가 이용하는 큰 시장이잖아. 관리(앱 승인, 서버 유지, 보안 등) 비용도 만만치 않은데 우리가 다 부담하고 있어. 수수료는 당연해.”

  • 개발사에 오히려 이득이야: “우리가 관리해 주니 따로 판매·결제 시스템을 만들거나 결제 민원을 직접 처리하지 않아도 되잖아. 비용과 자원을 아낄 수 있는 방법이야.”

+ 앞으로 어떻게 될까?

지켜봐야 해요. 구글은 작년에 인앱결제 의무화를 발표하며 올해 1월부터 하기로 했다가 10월로 미뤘고, 최근 다시 내년 3월로 미룬다고 밝혔어요. 미국에서 소송을 당하는 등 논란이 컸기 때문인데요. 우리나라 국회에서는 ‘갑질’이라며 이를 막을 법안이 논의되고 있는데, 만약 통과된다면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가 처음이라고.

#경제#사회#산업#구글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3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81,278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