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

쿠팡 물류창고 화재로 터진 분노

지난 17일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크게 불이 났어요. 불을 완전히 끄는 데만 5일 넘게(약 132시간) 걸렸는데요. 아직 본격적으로 수사를 진행한 건 아니지만, 안전관리를 소홀하게 해서 불이 났다는 분석이 나와요. 관리 문제라는 걸 알고 화가 난 사람들은 탈퇴운동까지 시작했고요: “쿠팡 레드카드! 아웃이야.”

 

나도 봤어. 사람들 화가 많이 났던데...

맞아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쿠팡에 화가 난 사람들도 있지만, 일부 사람들은 이전부터 눈을 가늘게 뜨고 지켜보고 있었어요 🚨.

  • 과로사 문제 해결해라: 최근 1년 동안 쿠팡 배송·물류센터 노동자 중 9명이 과로사로 사망했어요. 빠르게 배송하려고 물류센터 근무자에게 일을 너무 오래 시킨다는 목소리가 나왔다고. 국회가 과로사 문제를 조사하려고 쿠팡 대표를 부르자, 전무가 대신 가서 사과하면서 노동자 이슈를 회피한다는 비판도 받았어요.

  • 기사 지우라고 고소하지 마라: 쿠팡은 과로사와 같은 노동실태를 비판한 기사를 지워달라고 요구했어요. 기사를 안 지우면 기자 개인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했다고. 참다못한 기자들이 쿠팡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고요: “기자들 입을 그만 막아라!”

 

이번에는 어땠길래 탈퇴운동까지 간 거야?

노동환경이 여전히 나아지지 않았다는 게 밝혀지면서 사람들의 분노가 결국 #쿠팡탈퇴로 폭발한 거예요. 빠르게 배송받길 포기하고서라도 기업의 책임을 묻고 싶다는 것.

  • 상품만을 위한 창고: 물건을 더 많이 쌓으려고, 한 층의 가운데에 또 다른 층을 만들었어요(1.5층·2.5층). 컨베이어 벨트같이 물류를 옮기기 위한 장치들이 많아서, 사람이 편하게 다니기 어려웠다고. 노동자가 넘어지거나 물건이 떨어지는 일도 많았고요.

  • 안전장비 부실하게 관리했어: 평소에도 화재경보기 오작동이 많아서, 관리자들이 경보기가 울려도 신경 쓰지 않았다고 해요. 불이 난 날에도 경보기가 울렸지만 대피 지시는 없었고요. 스프링클러는 꺼져 있어서, 불이 나고 8분 동안 작동하지 않았어요.

  • 비상전화도 없었다: 물류센터 노동자는 일할 때 휴대폰을 못 가지고 들어가요. 휴대폰을 보다가 안전사고가 일어날 수 있다는 것. 하지만 휴대폰을 대신할 비상전화도 없어서, 무슨 일이 생기면 휴대폰이 있는 관리자를 찾아야 한다고.

  • 쿠팡 대표 “그만두겠습니다”: 불이 난 날 김범석 쿠팡 창업자가 경영진에서 물러난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사람들의 분노가 더 커졌어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의 책임을 피하려고* 그만두는 게 아니냐는 것. 쿠팡은 “김범석 의장은 한참 전(5월 31일)에 이미 경영진에서 물러나겠다고 결정했고, 우연히 언론에 발표한 날짜랑 화재 날짜가 겹친 거다”라고 해명했어요. 

 

+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책임을 피하려고?

사업장에서 사망사고와 같은 심각한 사고가 생겼을 때 최고경영진에 책임을 묻는 게 중대재해처벌법이예요. 하지만 이처럼 공식 직위를 모두 내려놓으면 처벌은 사실상 불가능해져요. 김범석 쿠팡 창업자는 한국 경영에서 물러나지만, 미국 쿠팡에서는 여전히 대표이사를 맡는데요. 이 때문에 “회사 경영에 영향력은 유지하면서 법적 책임만 피하려는 게 아니냐”는 비판을 받아요.

#사회#노동#쿠팡#중대재해처벌법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