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쭉쭉 오르는 대출금리

예금했을 때 붙는 이자율과 대출받았을 때 내야 하는 이자율 차이가 11년 만에 제일 커졌어요 (올해 8월 기준). 예금 이자율이 종종걸음을 하는 동안 대출 이자율이 확 오른 건데요 📈. 높아진 대출금리* 잡아달라는 국민청원도 나왔다고.

*금리: 은행에 돈을 맡기거나 빌리면 그 돈에 몇 퍼센트씩 이자가 붙잖아요. 그때 붙는 이자의 비율을 금리라고 불러요. 다른 말로는 이자율이라 하고요.

 

대출금리 왜 이렇게 뛴 건데?

가계 빚 줄이려는 정부 정책에 발맞춰 은행도 금리 올려서 대출 문턱 높인 거예요. 작년에 우리나라 가계 빚이 세계 최고 수준으로 커지자 정부는 대출 고삐를 서서히 조였는데요. 그때부터 대출금리도 슬금슬금 오르기 시작했어요 💰. 지난 8월에 정부가 고삐를 더 쫙 조이고, 기준금리*까지 올라가면서 대출금리가 더 올랐고요. 하지만 정부가 대출 많이 못 하게 하니까 은행이 해줄 수 있는 대출에 이자를 많이 붙여서 돈을 더 벌려는 거라는 얘기도 나온다고.

*기준금리: 우리나라 금리의 기준으로, 한국은행의 금융통화위원회가 결정해요. 

 

예금금리는 안 오르는 것 같던데...

맞아요. 8월 이후 4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의 금리를 살펴보면,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의 약 5배만큼 올랐어요. 차이가 이렇게 벌어진 데는 크게 두 가지 이유가 있어요.

  • (대부분) 은행 마음대로: 가장 큰 이유는 금리의 상당 부분을 은행이 알아서 결정할 수 있기 때문이에요. 대출의 경우 기준이 되는 금리에 신용도에 따라 금리를 더 붙이거나(=가산금리)➕ 자동이체 등록 등을 조건으로 금리를 깎아주기도(=우대금리) ➖ 하는데요. 가산금리와 우대금리는 은행이 자율적으로 정할 수 있어요. 예금의 경우 별도 규제 없이 은행이 알아서 금리를 정하고요. 

  • 경쟁이 시들시들: 일부 전문가는 우리나라 은행이 적은 게 원인이라고 해요 🏦. 은행 경쟁자가 많으면, 서로 예금 금리를 올려서 사람을 더 모으려고 할 텐데 그럴 필요가 없다는 것.

 

어떻게 좀 해야 하는 거 아냐?

일부 전문가는 정부가 더 적극적으로 금리를 관리해야 한다고 말해요. 지금처럼 은행들이 예금금리는 계속 낮게, 대출금리는 점점 높이면 그 부담이 소비자에게 돌아가기 때문. 은행이 더 많이 경쟁하도록 제도를 고치거나, 같이 짜고 금리를 비슷하게 맞추는 건 아닌지 정부가 감독해야 한다는 거예요. 하지만 정부는 일단 꾸준히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라고 👀: “정부가 직접 손을 쓰면 금융 시장 체계가 흔들릴 수 있다.”

#경제#정부#금융
세상에서 가장 친절한 주식 이야기,
주식익힘책

오늘까지 551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91,597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