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아마존 보호하러 COP27에 룰라가 떴다

구름처럼 모여 누군가의 이름을 외치는 사람들, 울려 퍼지는 셔터 소리... 할리우드 스타라도 떴냐고요? 스타가 맞긴 한데요. 연예인은 아니고, 전 세계 여러 나라가 모여 머리를 맞대고 기후위기를 해결할 방법을 얘기하는 자리인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7)에 ‘환경 슈퍼스타’가 나타났어요.

환경 슈퍼스타? 그게 누군데?

바로 브라질의 새 대통령으로 뽑힌 룰라예요. 룰라는 후보 시절부터 아마존 열대우림 등 환경을 보호하는 데 힘 팍팍 쓰겠다고 했는데요. 룰라 전에 브라질 대통령이었던 보우소나루는 경제를 살리겠다며 사람들이 아마존을 파괴하고 불태우는 걸 두고 봤어요. 아마존은 ‘지구의 허파’라고 불릴 만큼 온실가스를 많이 흡수하는 곳이라, 세계 곳곳에서 “이러다 기후위기 심해져!”라며 걱정하는 목소리가 나왔고요. 그러던 중 “지구의 허파, 절대 지켜”를 외치는 룰라가 새 대통령이 되자 환경을 걱정하던 사람들이 그를 열렬히 환영한 거예요. 룰라는 이번 COP27에서도 기후위기 해결을 위해 힘써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고요.

뭐라고 했는데?

룰라가 한 말,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 아마존 절대 지켜 🌳: 아마존에서 불법으로 나무를 베거나 자원을 캐는 등의 범죄를 봐주지 않고 전부 단속하겠다고 했어요. 아마존을 보호하지 않으면 기후위기로 나라의 안전(=기후 안보)도 위협받을 거라는 것. 유엔 지도부에 “이번 주 안에 ‘아마존 COP’ 따로 열자!” 하고 제안할 거라고 했고요.

  • 경제 성장도 챙길 거야 📈: 룰라는 환경 보호·경제 성장은 손잡고 같이 갈 수 있다고 강조했어요. 이미 브라질은 그런 경험이 있다는 건데요. 브라질에서는 2004~2012년에 걸쳐, 한 해 아마존 열대우림이 사라진 면적을 83% 넘게 줄이면서도(그래픽) 농축산업 총생산량을 75% 늘린 적 있거든요.

그럼 아마존 살아나는 거야?

룰라가 단단히 약속하긴 했지만, 쉽지 않을 거라는 말도 나와요:

  • 돈을 구해야 해 💰: 브라질은 최근 인도네시아·콩고민주공화국과 함께 ‘열대우림 지키기’ 하는 모임을 만들었는데요. 기후위기 막기 위해 돕겠다던 선진국이 적극적으로 경제적 지원에 나서지 않고 있어서, 돈을 마련할 다른 방법도 찾아야 한다는 얘기가 나와요.

  • 지금 필요한 건 발전이야 🏗️: 아마존에 살거나, 브라질에서 공업·광업을 하는 사람들은 환경 보호보다 개발이 더 중요하다고 주장하고 있어요: “이 지역을 어떻게 관리할지는 우리가 결정해야 하는 거 아냐?” 이는 브라질 지도자들이 매번 들어온 말인데요. 룰라가 어떻게 대처할지 지켜봐야 한다고.

  • 룰라가 입장 바꾸진 않을까? 🤔: 사실 룰라는 예전에도 브라질 대통령으로 일한 적 있어요. 그때도 아마존이 파괴되는 걸 적극적으로 막았고요. 그런데 임기 후반이 되자 아마존에서 농업을 하는 이들과 타협하는 모습을 보였어요. 이 때문에 “환경정책이 왔다 갔다 해”라는 비판을 받았는데, 또 그럴 수 있다는 거예요.

#세계#환경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