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노멀

장애인 이동권 보장 시위

그제(20일) 아침 출근길, 서울 지하철 5호선이 약 두 시간 동안 멈춰 섰어요 🕘. 장애인 인권 단체가 지하철역 5곳에서 시위를 하느라 그런 건데요. 출근길 시위, 이번이 처음은 아니에요. 이렇게라도 목소리를 낼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다고.

왜 시위하는 거야?

장애인의 이동권을 보장해달라는 거예요. 비장애인과 똑같이 출·퇴근하고, 밥 먹고 친구 만나고 싶은데 대중교통으로 다니기가 너무 어렵기 때문. 

  • 저상버스 부족해 🚍: 전국 시내버스 10대 중 7~8대는 장애인이 탈 수 없는 계단버스예요. 국토교통부 약속대로면 올해까지 전국에 저상버스가 42% 도입됐어야 하지만 지켜지지 않은 것. 

  • 엘리베이터도 별로 없어: 서울의 지하철역 22개는 엘리베이터가 없어 장애인이 지하철을 타기 어려워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2022년까지 지하철에 엘리베이터를 100% 설치하겠다고 했지만, 내년 서울시 예산에는 관련 계획이 빠졌고요. 이미 설치돼 있는 엘리베이터 일부도 방치된 상태라고. 

  • 리프트도 위험해 🛑: 일부 역에 설치된 휠체어 리프트는 탑승했다가 추락해 죽거나 다친 장애인이 너무 많아 ‘살인 기계’라고 불려요. 

  • 바퀴가 자꾸 껴 🦼: 지하철 승강장과 열차 사이 간격이 너무 넓어 휠체어 바퀴가 끼는 경우도 많아요. 

  • 콜택시도 부족해 🚖: 휠체어가 탈 수 있는 장애인 콜택시가 있지만, 법에서 정한 ‘중증장애인 150명당 1대’ 기준에 못 미쳐요. 

그러다 보니 비장애인이라면 1시간 걸리는 거리가 2시간씩 걸리기도 해요. 이동이 보장되지 않으면 출근을 제대로 못 하고, 교육도 못 받기 때문에 노동권·교육권도 박탈당하고요. 그래서 올해만 8번에 걸쳐 지하철역에서 시위를 벌인 것.

이번에는 뭘 요구하는 거지?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위한 법안을 통과시키고 예산을 짜라는 것. 국회에는 앞으로 도입하는 모든 버스를 저상버스로 하는 법안과 장애인 콜택시 운영하는 돈을 정부가 지원하는 법안이 발의돼있는데요. 지난 몇 달 동안 제대로 논의된 적이 없어요. 장애인 단체가 지난 8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앞에서 기습시위를 열어, 국회가 오늘(22일)과 28일에 바로 논의한다는 약속을 겨우 받아냈고요.

잘 해결되지 않을까?

오늘부터 논의는 시작하지만, 법안이 통과돼도 예산 짤 권한을 가진 기획재정부가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해야 해요 💰. 하지만 기재부는 “대중교통은 지방자치단체에서 할 일이지, 정부에서 예산을 줘야 해?”라며 반대하는 입장이라, 홍남기 기획재정부장관 집 앞에서도 시위했고요. 실제 변화까지 이어지려면 법안 통과 & 예산 반영 2가지가 모두 이뤄져야 해요.

#사회#인권#장애인#뉴노멀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세상에서 가장 친절한 주식 이야기,
주식익힘책

오늘까지 588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414,426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