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스태그플레이션 공포, 원인과 대책

뉴니커, 요즘 들어 이상하게 내 용돈·월급만 쏙 빼고 다 오르는 것 같다면? 착각이 아니에요. 실제로 올해 1분기(1~3월) 우리나라 경제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찔끔 성장했는데, 물가는 쑥 올랐거든요. 이러다 무서운 스태그플레이션이 올지 모른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라고 😰. 

스태그플레이션이 뭐길래...? 

경기는 안 좋은데 물가는 오르는 상태를 뜻하는 말로, 경기침체를 뜻하는 스태그네이션과 물가상승을 뜻하는 인플레이션의 합성어예요. 

  • 잠깐, 경기가 뭐더라?: 경제활동의 전반적인 상태를 말해요. 경기가 좋으면 취업도 잘 되고, 사람들이 소비도 많이 해서 시장에 돈이 많이 돌아요. 경기가 나쁘면 반대 상황이 벌어지고요.

보통 경기가 나빠지면 물가가 내려가고, 경기가 좋아지면 물가가 오르는데요. 경제가 전쟁·자연재해 등으로 큰 충격을 받아 균형을 잃으면 스태그플레이션이 오기도 해요. 스태그플레이션이 오면 사람들이 살기 어려워질 수 있는데요. 경기가 나빠져 주머니 사정은 안 좋아지는데, 물건은 점점 비싸지기 때문. 💸

헉 무섭다... 근데 이번에는 왜 온다는 거야? 

미국이랑 중국 때문에 가뜩이나 경제 상황이 안 좋은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물가도 잔뜩 올랐거든요. 자세히 살펴보면: 

  • 미국의 금리 인상 📈: 지난 3월,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왕창 오른 물가를 잡으려 기준금리를 올렸어요. 시장에 너무 많은 돈이 돌아다니지 못하게 돈줄을 꽉 조인건데요. 그 이후로도 세계 경제의 큰 손인 미국이 기준금리를 계속 올리겠다고 하자, 전 세계 경기가 얼어붙었어요. 시장에 돈이 없어져서 투자자들도 멈칫하게 된 것.

  • 중국의 코로나19 락다운 🚧: 중국은 ‘세계의 공장’이라 불릴 만큼 수출을 많이 하는데요. 상하이 등 중국 일부 도시가 최근 코로나19 때문에 문을 꼭 걸어 잠갔어요. 부품·재료 등을 중국에서 많이 사오는 우리나라는 경기에 큰 타격을 입었고요. 

  • 전쟁 때문에 솟은 물가 ⬆: 세계 에너지를 꽉 쥐고 있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편에 선 서방 나라들과 날을 세우면서 기름값이 뛰었어요. 러시아가 서방 나라에 안정적으로 기름을 공급할 수 있을지 확신하기 어려워졌거든요.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밀을 많이 수출하는 나라인데, 전쟁 중이라 세계 곡물 가격도 확 올랐고요. 우리나라도 이 상황에 간접적으로 영향을 받았다고. 

그럼 어떡해? 대책은 없어?

당장은 물가를 내리고, 장기적으로는 경기를 띄워야 한다는 얘기가 나와요:

  • 물가 내리고 👇: 전문가들은 우선 점점 높아지고 있는 물가부터 잡아야 한다고 말해요. 한국은행도 물가를 잡기 위해 움직이기 시작했는데요. 금리를 올려 돈 수도꼭지를 잠그고 있어요. 

  • 경기 올려 ☝️: 길게 보면 경제를 성장시킬 대책도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어요. 기업 규제를 푸는 등 경제가 클 수 있게 기반을 닦아야 한다는 거예요. 물가가 올라도 버틸 수 있는 탄탄한 경제 성장세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

+ 지금 우리나라만 비상이야?

아니에요. 전 세계에 비상이 걸렸어요. 세계 경제를 살피는 세계은행은 많은 나라에 스태그플레이션이 올 수 있다고 경고했어요. 국제통화기금(IMF)도 아시아 전체에 스태그플레이션이 올지 모른다고 말했고요.

#경제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