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진통제, 너무 쉽게 구해도 문제


미국에서 지난 20년간 7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의 목숨을 앗아간 것: 바로 초강력 진통제, 오피오이드(Opioid) 💊. 요즘도 하루 130명의 미국인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미국의 큰 골칫거리인데요. 이번에 법원이 제약회사 존슨앤존슨에 그 책임을 물었어요


오피오이드, 정확히 뭔드  
오피오이드의 한국 이름은 ‘마약성 진통제’. 보통 진통제가 그냥 커피라면 마약성 진통제는 완전 티오피라서, 미국, 한국 등 여러 국가에서 극심한 통증(암 통증, 급성통증 등)을 치료할 때만 사용해요. 

음… 되게 필요한 약 같은데 
그렇긴 해요. 빠르게 통증을 가라앉힐 수 있으니 의사도, 환자도 많이 찾았죠. 하지만 1990년대 후반부터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부작용도 심각하게 드러나기 시작했어요. 오피오이드는 너무 싸고 쉽게 구할 수 있어서 중독되는 사람들이 많아졌고, 이로 인해 사망한 사람들도 크게 늘었어요.
최근 오피오이드 중독 관련해서 미국 정부가 부담하는 의료비만 1년에 785억 달러(약 95조 원)까지 올라가자, 2017년 트럼프 대통령은 선언했어요: 오피오이드 남용 문제, 이건 국가적 비상사태다! 🤦

생각보다 엄청 심각한 상황이네? 
맞아요. 2000년 이후, 오피오이드로 사망한 사람만 6000명이 넘어가던 오클라호마 주. 과연 이 비상사태는 누구의 잘못으로 일어난 건지 따져보다가, 존슨앤존슨*을 고소했어요.
*존슨앤존슨(Johnson & Johnson): 뽀송뽀송 베이비로션 전문 회사라고 생각했다면, 반만 아는 것. ‘타이레놀’, ‘아큐브렌즈’ 모두 존슨앤존슨의 제품으로, 전 세계 매출 1위에 달하는 제약회사예요. 오피오이드를 파는 자회사(얀센)도 가지고 있고요. 

  • 오클라호마 주: 존슨앤존슨, 너네가 오피오이드는 별로 안 위험하고, 중독성도 없다는 식으로 의사들에게 광고해서, 이 지경이 된 거야. 죄 없는 미국 시민들의 죽음, 책임 져!
     

그래서 법원에서는 뭐래? 

  • 판사: 미국 오피오이드 시장의 60%를 공급해온 존슨앤존슨. 지금까지 의사랑 환자를 속여서 이 정도까지 왔으니 5억7200만 달러(약 7000억 원) 배상하라. 이건 완전히 주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야(‘공적 불법방해’ 혐의). 

판결을 들은 존슨앤존슨은 가만히 안 있었고요.

  • 존슨앤존슨: 우리가 허위광고 했다고? 지금까지 우리는 다 과학적 근거가 있는 얘기로만 마케팅했다. 그리고 오클라호마에서 유통되는 오피오이드 중 우리 건 1%도 안 되거든? 사실관계도, 법률적 근거도 모두 빈약하다. 항소하겠음.


앞으로는 어떻게 될까? 
미국에서 오피오이드 때문에 제약회사를 고소한 소송은 수천 개. 이번 판결이 앞으로의 소송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칠 것 같아요. 제약사들도 움찔하면서 오피오이드 생산 속도를 사-알짝 낮출지 사람들이 주목하고 있고요.
하지만 이건 단순히 존슨앤존슨과 같은 제약회사 잘못이라고만은 할 수 없어요. FDA(미국식품의약청)의 너무나도 너그러운 규정, 의료계의 처방에 대한 얕은 경각심, 사람들의 부작용에 대한 무지 등 다양한 요인이 지금의 사태를 만든 것. 이제 막 단추를 끼워나가고 있는 미국, 앞으로 ‘오피오이드 위기’를 잡기 위해 어떤 카드를 쓸지 지켜봐야 합니다.

 

이번 판결에 여전히 째금 울상인 사람들: 원래는 170억 달러 내라고 했었잖아. 1/30 정도로 벌금 깎으면 어떡해!😞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적은 벌금형을 선고받으면서, 오히려 발표 직후 존슨앤존슨의 주가가 5.2% 올랐다고

+ 한국에서의 오피오이드(마약성 진통제)는? 
우리나라에서도 마약성 진통제를 사용하기는 해요. 최근 3년 사이에 처방 건수는 약 2.6배 증가했는데요, 그 이유를 두고 다양한 목소리가 부딪히는 중. 예전에는 꼭 필요한 경우에도 부작용을 걱정하며 처방을 거부하는 사람들이 많았는데요. 그런 인식이 조금씩 개선되어서라고 보는 의견도 있는 한편, 오남용까지는 아니지만 이렇게 큰 폭으로 증가한 경우에는 처방 경로를 더 꼼꼼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말하는 전문가도 있어요.

+ 어디서 들어본 것 같은 전개인데…
우리나라에도 약 56만 명이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되는(국립환경과학원 조사 결과) ‘가습기 살균제 사건'이 있죠. 가습기 살균제에 들어있던 특정 성분 때문에, 수천 명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고요. 지난 7월, 이 가습기살균제를 만든 회사(SK케미칼, 애경산업, 이마트 본사) 대표 등 34명이 재판에 넘겨져 심판을 받는 중. 법원이 살펴볼 쟁점: 너네 안전성 검사 똑바로 안 했지?
👉 뉴닉이 정리한 ‘가습기 살균제 사건’ 보러가기
 

#세계#미국#보건·의료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