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기억연대, ‘소녀’가 떠난 자리

지난 몇 주간 떠들썩했던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정의연의 전 이사장 측 공방이 약 20일째 이어지며 논란이 계속되고 있어요.

  • 정의기억연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단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과 ‘정의기억재단’이 2년 전 합쳐진 거예요. 매주 수요집회를 열고, 평화의 소녀상을 만드는 활동을 해요.

 

논란이 되고 있는 사람부터 정리해보자면:

  • 윤미향 당선인: 정의연의 전 이사장. 21대 총선에서 더불어시민당의 비례대표로 당선되기 전까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1992년부터 정대협에서 이용수 운동가와 함께 활동해왔어요.
  • 이용수 여성인권운동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운동을 이끄는 대표적인 인물.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주인공으로 2007년 미국 의회에서 피해를 직접 증언한 적도 있어요. 

지난 7일, 이용수 운동가가 “수요집회에 더 이상 참석하지 않겠다”는 기자회견을 열면서 이번 논란이 시작됐고요.

 

복잡해 보이던데, 가장 문제 되는 게 뭐야?

1️⃣ 불투명한 후원금 사용: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온 후원금을 정의연이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다는 것. 정의연 측은 회계 처리 과정이 미흡했다며 사과하고, 후원금 사용 내역을 공개했어요. 후원금이 수요시위, 피해자 지원 등에 쓰였다고 반박했고요.

2️⃣ 부당한 합의, 알고도 안 알렸다: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정의연(당시 정대협)은 정부가 피해자와 논의 없이 일방적으로 합의를 맺었다며 반발했었는데요. 윤미향 당선인이 당시에 내용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의혹이 나왔어요. 윤 당선인은 내용을 미리 받기는 했지만 핵심 내용은 빠져 있어 몰랐다고 반박했고요.

 

이제 어떻게 되는 거야?

우선은 시민단체들이 정의연과 윤 당선인을 고발했고, 검찰이 이제 막 수사에 들어가서,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아요. 이번 주 토요일이면 윤 당선인의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돼 불체포특권*이 주어지기 때문에, 그전까지 검찰이 수사에 속도를 낼 것 같아요. 몇몇 사람들은 윤 당선인이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수사 결과를 보고 입장을 정하기로 했고요. 

*불체포특권: 범죄를 저지르는 중이거나 저지른 직후가 아닌 이상, 국회의 동의 없이 국회의원이 체포되지 않는 권리. 부당하게 체포되지 않고 자유롭게 국회 일을 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거예요.

 

+ ‘위안부’와 정신대의 차이점은?

이용수 여성인권운동가는 정신대 단체(정대협)*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이용했다고도 주장했는데요. 이 둘은 엄밀히 보면 다른 개념이에요 🧐.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세계 2차 대전 당시 일본군이 만든 위안소에서 성노예 생활을 강요당한 여성. 지금까지 알려진 피해자는 240여 명으로, 이제 18분만 살아 계셔요.
  • 근로정신대: 일본의 군수공장으로 끌려가 군수품을 만드는 강제 노동을 한 사람. 정신대 여성이 위안부로 끌려간 사례도 있어 두 용어가 혼용돼왔어요. 

*정대협은 단체 이름에 위안부가 아닌 정신대가 들어갔지만, 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해온 단체예요.

 

 

#사회#인권#일본군성노예제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