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여성폭력 추방 주간


매년 11월 25일은 ‘국제 여성폭력 추방의 날’. UN이 공식으로 인정하고, EU의 많은 국가가 지지하는 기념일인데요. 올해도 11월 25일을 맞아 전 세계에서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어요. 


국제 여성폭력 근절의 날은
생명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여성폭력 문제를 뿌리뽑자고 만들어졌어요. UN의 통계에 따르면, 지금도 생각보다 더 많은 여성이 폭력에 시달리는 중: 여성 3명 중 1명은 일생 동안 가까운 파트너(애인, 남편 등)로부터 신체적·성적 학대를 경험하고요. 전 세계에서 살해된 여성 2명 중 1명은 파트너나 가족에 의해 살해됐다고.


지금은 국제 여성폭력 근절 주간
그래서 세계 각국에서도 여성폭력의 심각성을 알리고,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어요.

  • UN은 매년 주제를 정해 캠페인을 진행하는데요. 올해는 강간(성폭력)뿐 아니라 무심코 던진 말과 행동이 여성폭력이 될 수 있음을 알고 근절하자는 메시지를 내세웠어요. 또, 일상 속 여성폭력을 뿌리뽑기 위한 아이디어를 해시태그 #OrangetheWorld와 함께 공유해달라고 요청했어요. 
  • 세계 각국에서는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라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어요. 이에 프랑스 정부는 ‘심리적 학대*’에 대한 처벌 규정을 마련하는 등 가정폭력을 막을 종합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심리적 학대: 언어적, 신체적, 정서적 위협이나 감금 등을 뜻해요.  

+ 우리나라에서도 최근 “성범죄자의 양형 기준(유죄 판결을 받은 피고인의 형벌을 결정하는 일)을 재정비해달라”는 청원이 20만 명을 돌파했어요. 지금 한국 사회에서 성범죄를 수사하고 처벌하는 방식이 가해자에게 유리하다는 건데요. 최근 일어났던 안타까운 사건을 기점으로, 법이 바뀔 수 있을지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어요. 

+ 혹시 데이트 폭력 및 가정 폭력을 겪거나 주변에서 겪는 중이라면:
긴급 상황에서는 112를, 상담을 위해서는 여성긴급전화 1366로 신고해주세요. 더 자세한 조치는 이 링크를 참고해주시고요.

#사회#인권#여성#젠더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