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말라 죽어가는 침엽수

혹시 등산하다가 나무가 하얗게 된 거 본 적 있나요? 기후위기로 죽어가는 나무들이에요. 이렇게 죽어가는 나무가 엄청 늘고 있다고.

 

나무가 말라 죽고 있다고?

나무 중에서도 침엽수가 죽고 있어요(사진).

  • 잠깐, 침엽수 🧐?: 대체로 바늘모양의 뾰족한 잎을 가진 나무로, 소나무·잣나무·삼나무 등이 있어요. 추위에 강해요.

 

6년 전부터 한라산·지리산 등 남부지방에서 침엽수가 말라 죽는 게 처음 발견됐는데요. 이제는 강원도 설악산의 침엽수들까지 죽고 있다고. 특히 지리산 일부에서는 침엽수의 80~90%가 죽어서 멸종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말까지 나와요.

 

심각하네... 왜 그런 거래?

기후위기가 가장 큰 원인이라는 의견을 중심으로 다양한 얘기가 나와요.

  • 눈이 많이 안 와서 그래 ❄: 침엽수들은 사계절 잎을 유지하기 위해서 많은 에너지가 필요한데요. 그러려면 겨울에 눈이 내려서 물을 잘 먹어야 해요. 하지만 기온이 오르면서 눈이 덜 내리고, 내린 눈도 금방 녹아 수분 공급이 제대로 안된 거예요.

  • 비가 너무 많이 와서 그래 ☔: 한라산 쪽은 다른 원인이에요. 비가 많이 오고 경사가 완만해 물이 고여서 침엽수가 말라 죽은 확률이 높았다는 거예요.

  • 너무 빽빽해서 그래 🌲🌲: 가깝게 붙어 자라면 강한 바람에 쓰러지면 옆 나무에 피해를 줄 수도 있고, 침엽수한테 해로운 곰팡이가 쉽게 퍼질 수도 있어요.

 

이번 조사에서는 그동안 괜찮았던 나무들(주목·잣나무)도 죽고 있다는 게 밝혀졌어요. 숲이 비면서 강풍 피해가 늘거나, 산을 잡고 있던 나무 뿌리가 적어져서 산사태가 더 많이 일어날 수도 있고요.

 

덜 죽게 할 방법 없을까?

아직 구체적인 방법은 알 수 없어요. 연구 결과가 많지 않거든요(관련 연구를 2017년에 시작). 그래서 산림청은 여러 노력을 하고 있는데요. 침엽수의 종자를 보관해두는 대책이 있어요. 숲을 다시 살릴 때 꺼내서 심으려는 거예요. 어린 나무를 키우는 숲(=후계림)도 만들어 관리하며 멸종을 막으려고 하고요.

#사회#기후위기#환경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3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81,278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