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폭스바겐, 전기차 전략 발표

전기차 업계 2위 폭스바겐이 전기차행 엑셀을 더 꽉 밟았어요: “2025년에는 테슬라 제치고, 내가 전기차 1위 한번 해보겠다! 🥇” 

 

전기차 소식, 요즘 부쩍 자주 보이는 것 같아

맞아요. 화석 연료(예: 석유, 석탄) 사용을 줄이고, 기후위기 문제를 해결하려는 국제사회 흐름이 자동차 시장에도 반영된 건데요. 

  • 미국을 보면: 바이든 대통령이 친환경 사업을 팍팍 밀고 있어요. 정부 차량도 전부 전기차로 바꾸기로 했고요.

  • 유럽도 마찬가지: 유럽연합의 환경 관련 규제는 한발 더 나아가요. 2025년 네덜란드, 노르웨이 등을 시작으로 국내에서 내연기관차를 만들 수도, 팔 수도 없게 했거든요 💨🚫.

 

폭스바겐 발표 내용은 어떤 거였어?

두 가지로 정리해보면: 

  • 빵빵한 투자 💰: 앞으로 5년간 전기차·하이브리드차에 약 460억 유로(=약 62조 원)를 투자하겠대요. 계획대로 된다면, 2030년에 폭스바겐 매장에 갔을 때 새로 나온 모델 2대 중 1대는 전기차가 되는 셈. 

  • 배터리도 직접 🔋: 핸드폰만 해도 배터리 성능이 중요하잖아요. 하물며 전기차는 전기로 차를 굴려야 하는 거라, 배터리가 중요한 거 말해야 입만 아플 거예요. 그동안 이렇게 중헌 배터리를 자동차 제조 회사는 배터리 회사에서 사들였는데요. 이번에 폭스바겐은 “전기차 배터리도 직접 만들겠다”고 발표했어요.

+ 이 발표, 우리나라 주식 시장에도 영향을?

폭스바겐은 그동안 쓰던 ‘파우치형 배터리’ 대신 ‘각형 배터리’를 쓰겠다고 했는데요. 이 소식에 급격히 안색이 안 좋아진 사람이 있었으니... 😨 바로 국내 배터리 만드는 회사. 특히 LG에너지솔루션·SK이노베이션은 그동안 파우치형 배터리를 만들어 폭스바겐에 팔고 있던 터라, 타격이 클 것 같다고. 

두 회사, 서로 배터리 팔겠다고 엄청 싸웠던 것 같은데 👉 뉴닉 콘텐츠 보러 가기

 

+ 2015년, 디젤게이트 사건 ✔️

“폭스바겐”, “친환경”하면 떠오르는 한 사건, 바로 2015년 폭스바겐 디젤게이트. 폭스바겐은 환경에 부담이 적다는 ‘클린디젤’이라는 개념을 내세우며 경유 차량을 팔았는데요. 이게 모두 거짓말이었어요. 조사 결과, ‘클린디젤’ 차에서 유해가스가 기준치보다 최대 40배 많이 나왔거든요. 당시 폭스바겐은 전 세계로 팔린 약 1100만여 대를 모두 리콜하기로 했고, 우리나라나 미국 등 많은 나라에서 차량 판매도 모두 중지됐어요. 배출가스 조작과 대기오염에 대한 책임을 소송도 줄줄이 이어졌고요.

#경제#산업#자동차#테크#전기차#폭스바겐#전기자동차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