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코로나19, 여행업계 타격

 

제주도 항공권, 3000원까지 떨어진 거 보셨어요? 🦔 고슴이도 오랜만에 (싸게) 성산일출봉 볼 수 있나 들떠 보였는데, 사실 이게 좋아만 할 일은 아니더라고요. 항공사들이 어떻게든 망하지 않으려고 몸부림을 친 결과라는 소문이.


항공사들, 무슨 상황이야?

  1. 2018년에는 약 2300억 원의 이익을 냈던 저비용항공사들이, 작년에는 일본 불매 운동과 홍콩 시위 여파로 줄줄이 적자를 냈어요(약 1500억 원 적자). 
  2. 올해는 중국과 동남아로 비행기를 더 띄워서 좀 버텨보려 했더니 코로나19*가 발생했고요.
  3. 중국인 관광객 수는 사드 갈등 때보다도 낮아졌고, 중국을 찾는 한국 관광객은 14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어요.
  4. 그렇다고 동남아를 가자니 마찬가지로 감염 우려가 있고, 국내 여행객도 줄면서 항공사들은 울며 겨자 먹기로 3000원짜리 항공권도 낸 거죠.

*코로나19: 세계보건기구(WHO)가 새로 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공식 명칭(COVID-19). 2015년부터 특정 지역이나 동물의 이름을 병명에 사용하지 않기로 한 뒤, 처음 적용된 이름이에요. 


얼마나 심각한 거야?
탑승객과 운항 횟수는 줄고 항공권 가격도 떨어져서 비상인 상황. 국내 최대 저비용항공사인 제주항공은 ‘생존을 염려해야 할 정도’래요. 그나마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은 유럽 같은 중장거리 노선을 늘리면 되지만, 작은 비행기로 단거리 노선을 운항하던 저비용항공사는 그러지도 못 해서 무급휴직에 들어갔다고. 

에고... 😭
정부도 사스, 메르스보다 상황이 심각하다고 보고 지원책을 마련하기로 했어요. 공항 사용료를 낮춰주고 대체 노선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여러 고민을 하기로 한 것.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가라앉지 않는다면 회복이 쉽지는 않아 보여요.

 

+ 아프냐, 나도 아프다 🎒
여행사들도 무급휴직과 주 3일제 비상 경영에 들어갔어요. 4곳은 이미 폐업했고 업계 1위였던 여행사마저도 100억 원대의 환불을 해주며 문을 닫게 됐고요. 3월 말까지 이런 분위기라면 다른 여행사들도 줄줄이 망할 수 있대요.

#경제#사회#산업#코로나19#여행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