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NBA 홍콩 시위 지지 논란 🏀

요즘 미국 단체와 기업은 갈팡질팡. 홍콩 편들랴, 중국 눈치 보랴, 미국 국민한테 쩔쩔매랴 정신이 없거든요.

NBA? 농구 있네!
10월 4일, 미국 프로농구(NBA) 🏀 휴스턴 로케츠 팀의 단장이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트위터 글을 올렸어요. NBA 총재도 이를 지지한다고 밝히기도 했고요. 안 그래도 홍콩 문제 때문에 심기가 좋지 않은 중국은 이 소식을 듣고 크게 분노했습니다. 중국이 경기 중계를 끊는 등 강하게 대응하자 NBA는 화들짝 놀랐어요. 뒤늦게 구단주와 선수, NBA 사무국까지 나서 중국에 사과했는데, 이번엔 미국 사람들이 “NBA가 홍콩의 인권보다 중국의 돈을 선택했다”며 비난을 쏟아내는 중.

사과할까 말까
애플 🍎도 중국과 눈치 싸움 중이에요. 앱스토어에서 판매하는 홍콩 지도 앱(HKmap.live)이 홍콩 경찰 위치 등 길거리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데, 이게 홍콩 시위를 도와 “불법 행위를 부추긴다”며 중국의 비판을 받았거든요. 이에 애플은 해당 앱을 삭제하겠다고 했다가, 이를 다시 취소했다가, 오락가락하는 중이에요.

애플은 최근 중화권 지역 아이폰에 중국이 국가로 인정하지 않는 대만의 이모지 🇹🇼를 없애며 여러모로 중국 눈치를 보고 있는 게 아니냐는 시선을 받기도 했죠.

+ ‘차이나 머니’? 무시 못 할 만큼 커요. 지난해 중국 내 NBA 사업 규모는 무려 40억 달러(약 4조 7860억 원), 경기 시청자는 평균 5억~6억 명에 달했다고.

+ 미국 유명 애니메이션 ‘사우스 파크’의 영상(영어, 풀버젼)도 중국을 비판했다는 논란 때문에 중국에서 모두 지워졌었는데요. 사우스 파크 측의 사과인 듯 사과 아닌 공식 사과문: “NBA처럼 우리도 중국의 ‘검열’을 환영한다. 역시 자유나 민주주의보다는 돈이 좋다. 위대한 중국의 공산당이여, 영원하라!”

#세계#미국#중국#스포츠#아시아태평양#홍콩#홍콩 민주주의#농구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