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볼리비아에서 생긴 일 총정리 🎥

뉴니커, 인터넷 세상에서도 사람들이 편을 갈라 싫어하고 싸우면 힘들고 지치잖아요. 만약 길거리에서 그러면 어떨 것 같나요? 지금 볼리비아 거리가 그래요. 몇 년째 계속되는 갈등과 시위 상황, 총정리해봤어요.

잠깐! 볼리비아 낯설다고 생각했다면:

볼리비아는 페루와 브라질 사이에 있고, 우유니 소금 사막(사진)으로 유명한 곳이에요. 남미는 한 나라 정권을 누가 잡는지에 따라 남미 전체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 국제 정세에 관심 있는 뉴니커라면 꼭 살펴봐야 해요.

주요 등장인물 소개 👥 

  • 모랄레스🔴: 에보 모랄레스. 2006년부터 2019년까지 볼리비아 대통령으로 지낸 좌파 세력 정치인이에요. 최초의 원주민 출신 대통령으로 빈곤 문제를 해결하며 지지를 받았지만 부정선거 의혹으로 자리에서 내려왔어요.
  • 카마초🔵: 루이스 페르난도 카마초. 모랄레스의 4선 도전 당시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한 인물이에요. 우파 세력 대선 후보 중 한 명으로 꼽히지만 정작 2020년 대선에선 대통령이 되지 못했고 산타크루스 주지사로 지내고 있어요.
  • 아르세🔴: 루이스 아르세. 모랄레스가 물러나고 2020년에 정권을 잡은 현 대통령이에요. 모랄레스와 가까운 사이예요. 

전 Season 총정리 🎞

시즌 1. 모랄레스의 몰락

13년 동안 헌법까지 바꾸며 3번 연속 집권한 모랄레스. 4선에 도전했지만 반대 우파 세력의 카마초가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면서 시민들은 물론 군·경찰까지 분노했고 결국 자리에서 물러나며 큰 막을 내렸어요. 모랄레스는 이웃 나라로 쫓겨나다시피 했고요.

시즌 2. 모랄레스의 귀환

2020년 대선에서 우파 세력이 아닌 모랄레스와 친한 루이스 아르세가 대통령이 됐어요. 힘을 얻은 모랄레스도 볼리비아로 돌아왔고요. 이후 모랄레스뿐 아니라 멕시코·쿠바 등 중남미 좌파 정부에서도 “카마초의 부정선거 의혹 제기는 쿠데타였다”며 규탄했고 결국 카마초는 2020년부터 검찰 조사 대상에 올랐어요.

시즌 3. 인구조사라는 이름의 갈등

모랄레스와 가까운 현 대통령 아르세도 카마초와 갈등이 심해졌어요. 최근 아르세 정부가 인구조사를 하려다 ‘기술적인 어려움’이 있다며 2024년으로 미뤘는데요. 카마초가 주지사로 있는 산타크루스 주를 중심으로 ‘10년 전 인구 기준으로 정책 짜려는 거, 자기한테 유리하게 하려는 거 아니야?’ 하는 불만이 제기되며 한 달 넘게 집회·시위가 이어졌어요.

시즌 4. 지금 상황은 시위ing

카마초가 체포된 이후, 볼리비아 시민들이 거리로 나와 시위하고 있는 모습이에요. ©Reuters/Agustin Marcarian

시즌 4. 지금 상황은 시위ing

지난 12월 20일,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했던 카마초는 결국 반정부 시위를 이끈 혐의로 체포됐어요. 그러자 카마초의 지지자가 많은 산타크루즈에서 항의 시위가 일어난 거예요: “아르세 정부가 모랄레스를 끌어내렸던 카마초를 탄압한다!” 대규모 파업 사태가 벌어지고 정부 공공기관이 불타기도 했다고.

그럼 앞으로 어떻게 되려나?

2019년부터 이어진 좌 vs.우 갈등은 앞으로 더 심해질 것 같은데, 이로 인해 볼리비아 경제 전체에도 좋지 않을 거란 우려가 나와요. 현재 카마초 지지자들이 산타크루스에서 다른 지역으로 이어지는 길을 모두 막아서며 농산물·식품 등 운송도 모두 막혔는데요. 산타크루스는 볼리비아에서 가장 많은 인구가 살 뿐만 아니라 사탕수수·콩·밀 등의 주요 생산지라 경제 중심지거든요. 도시가 계속 봉쇄되면 볼리비아 경제 전체에도 타격이 있을 수 있다고.

#세계#중남미#볼리비아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