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일

중대재해처벌법 국회 통과

작년부터 논의해 온 중대재해처벌법 제정안이 국회 본회의 문턱을 넘었어요.

 

중대재해처벌법, 좀 더 자세히 알려줘!

기업이 중대한 사고를 냈을 때 이를 강도 높게 처벌하는 법인데요. 기업이 안전조치를 지키지 않아 소비자나 노동자가 다치거나 숨지는 경우(예: 가습기 살균제 사건, 컨테이어 벨트 사고 등) 사고를 낸 회사 대표와 책임자가 1년 이상 징역을 살거나 10억 원 이하의 벌금을 내는 거예요(=징벌적 손해배상).  법인이나 기관이면 50억 원 이하의 벌금을 내야 하고요. 그러니까 사업주가 안전한 현장에서 안전한 물건을 만들도록 잘 관리하라는 것.

 

논란이 되는 지점은 뭐야?

크게 두 가지. 

1. 처음 이야기나온 것보다 많이 약해졌다

  • 5인 미만 기업은 제외: 5인 미만이 일하는 사업장은 처벌하지 않겠다고 한 거 별로야.  서류상으로 회사를 쪼개 5인 미만 사업체로 만들거나, 일하는 사람을 4대 보험에 가입시키지 않는 방식으로 편법을 쓰면 어떡해?
  • 50인 미만 사업장은 3년 후부터: 50인 미만 사업장은 유예 기간을 3년 줬잖아. 그동안 사고가 나도 강하게 처벌받지 않아 걱정 돼!

2. 법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처벌이 너무 세다: 건설업계는 사업주가 현장을 잘 챙겨도, 사고가 아예 나지 않도록 하는 건 현실적으로 어려워!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지만 ‘법안이 너무 헐겁다 vs.지나치게 강한 규제다’라는 입장이 팽팽히 부딪치고 있어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조금 더 두고 봐야 해요.

 

#사회#국회#노동·일#산업재해#중대재해처벌법

이런 이슈도 궁금하실 것 같아요

국회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논의 시작 ⛑️

노동·일

말도 많고 탈도 많은 국회 예산안 통과

국내정치
⚖️

국정원법 개정안 국회 통과

국회 본회의에서 법안 하나를 두고 4일 동안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해서 국회의원들 잇몸이 바짝 말랐다고. 결국 법안은 13일에 토론이 강제로 종료된 뒤 통과됐어요.    뭔데 입 냄새 나도록 토론한 거야?  우리나라 정보기관인 국가정보원의 권한을 줄이는 쪽으로 법을 바꾸는 거예요(=국정원법 개정안). 국정원은 우리나라 기밀 정보를 관리하고, 첩보 작전을 수행하는데요. 민간인을 불법 사찰하거나 댓글을 조작하는 등 본래 역할과 어긋나는 일을 해 비판을 받아왔어요. 그래서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때부터 국정원의 권한을 조정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고,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법안이 나온 거예요. 법안 엑기스🔍: ①북한 간첩 및 국가보안법을 어긴 사건을 수사하는 권한은 경찰에 넘긴다. ②필요한 경우 관련 기관에 자료를 제출해달라고 요구할 수 있다(=조사권).   반대하는 의견은 뭐야? 국정원 힘 빼는 것 좋은데, “힘 뺄 거면 제대로 빼라!”는 거예요. 국민의힘과 정의당이 법안에 반대하고, 일부 시민단체도 국회 바깥에서 비판하는 목소리를 냈어요: 조사권은 왜?: 조사권 남겨두면 국내 정보가 국정원에 고스란히 쌓여. 그럼 국정원은 여전히 힘이 있을 거고, 지금 있는 문제 똑같이 있을걸! 경제는 왜?: 이번에 경제 질서를 어지럽히는 걸 조사할 수 있는 권한은 포함했더라? 이거 범위가 너무 넓어서 위험해. 주가 조작 조사한다면서 기업이나 주주 개인의 민감한 정보를 조회하면 어떡해?  

국내정치
📃

양육비이행법 개정안 국회 통과

양육비 없다고 끝까지 발뺌하던 사람들, 더는 도망갈 수 없어요. 지난 9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양육비이행법 개정안이 통과돼서 제대로 처벌할 수 있게 됐거든요.   원래는 어땠길래? 양육비를 내야 하는 사람(=채무자) 3명 중 1명만 제대로 주고 있었어요. 양육비를 내지 않았을 때 받을 수 있는 가장 무거운 벌은 유치장이나 구치소에 30일 내 갇히거나 1000만 원 이하 과태료를 내는 것(=감치명령)에 불과하거든요. 이마저도 신고 후 2년 정도가 걸리고, 채무자가 어디 사는지 파악이 안 되는 경우가 많아 집행된 건은 사실 얼마 없었고요.    이제 어떻게 달라져? 지난 6월 감치명령을 받고도 양육비를 안 주는 부모에게 ‘운전면허 정지 처분’을 내리는 법안도 통과됐는데요. 이번엔 국가가 팔 걷고 손 좀 더 보겠다고 했어요: “양육비 문제는 단순한 돈 문제가 아니라 아이의 생존권과 연결된 문제. 국가가 강력한 제도를 마련하겠다!”. 앞으로는:  신상공개: 양육비 채권자가 여성부 장관에게 인터넷에 채무자의 신상 정보를 공개해달라고 신청할 수 있어요(채무자에게는 3개월 동안 해명할 기회를 줘요).  도망금지: 채무자의 출국금지를 요청할 수 있어요. 양육비를 주거나 재산을 압류당하면 출국금지가 풀리고요.  끝까지 버티면: 법원의 감치명령을 받고도 1년 동안 주지 않으면, 1년 이하 징역이나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게 돼요.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3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81,278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