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청해부대 집단감염 귀국

우리 해군의 청해부대 장병 301명 중 247명(82%)이 확진돼 어제(20일) 귀국했어요. 전투 피해가 아닌 감염병으로 임무를 멈추고 전원 귀국한 건 전 세계에서 처음이라, 왜 예방하지 못했냐는 비판이 커지고 있어요.  

  • 청해부대 ⚓: 우리 해군이 처음으로 해외에 파병한 전투함으로, 2009년부터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지도)에서 우리 선박을 보호해요. 아덴만은 우리나라 수출입 물량의 20%가 지나는 중요한 바닷길인데, 2008년 이후 소말리아 해적의 위협이 늘었거든요 🏴‍☠️. 

 

어쩌다 80%가 감염된 거야?

바다에 떠 있는 배는 외부 접촉이 없으니 🚢, 안전할 거라는 예측이 있었는데요. 지난 6월 말 물이나 음식 등을 실으려고 잠시 들렀던 아프리카의 한 항구에서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 같아요. 2월에 바다로 나간 뒤 확진자가 한 명도 없었지만, 6월에 머무른 이후 감기 증세 환자가 나온 것. 아무도 백신을 안 맞았고, 배가 꽉 막힌 채 꼭 붙어서 생활하는 환경이다 보니 금방 퍼졌을 확률이 높고요. 

 

군인은 백신 맞은 거 아니었어?

청해부대는 아니었어요. 관련된 논란 살펴보면:

  • 왜 백신 안 맞혔어 💉: 출항 전·후에 백신 접종했으면 이런 사태를 막을 수 있지 않았냐는 것. 군과 질병관리청은 “청해부대가 출항하던 2월에는 군인이 우선접종 대상이 아니었고, 먼바다에서 이상 반응이 생기면 급히 대처하기 어렵다는 등의 이유로 안 맞혔다고 했고요. 

  • 검사 왜 제대로 안 했어 🔎: 아프리카에 내렸던 사람에게 코로나19 검사를 하긴 했는데요. 선별진료소에서 하는 PCR 검사가 아니라 신속항체검사 키트로 했어요. 성능이 떨어지는 키트라 모두 음성으로 나왔고요. 

 

국무총리와 국방부장관이 사과했지만, 군과 방역당국의 대처가 늦었다는 비판은 계속되고 있어요. 

+ 다른 곳에 파병된 부대는 괜찮을까?

현재 해외파병 부대는 3곳이 더 있어요: UAE 아크부대·남수단 한빛부대·레바논 동명부대 🇺🇳. 이들은 다행히 대부분 출국 전에 접종하거나, 현지 나라·국제연합(UN)의 협조를 받아 접종을 마친 상태예요. 청해부대는 UN 소속도 아니고, 바다에 떠 있어 머무는 나라도 없다 보니 백신 협조를 받기 어려웠고요. 하지만 전문가들은 UN이나 청해부대가 소속된 연합해군사령부에 요청했다면 접종이 가능했을 거라고도 비판해요. 

#사회#국방#코로나19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3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81,278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