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엔화 가치 하락

뉴니커, “곧 일본 관광비자 풀리면 여행 다녀와야겠다!”라고 생각한 적 있나요? 그렇다면 미리 엔화로 돈을 바꿔두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지난 3월에는 100엔을 얻으려면 약 1069원을 내야 했는데요. 요즘은 980~990원만 내면 되거든요. 엔화의 가치가 떨어진 거예요.

잠깐, 난 여행 계획 없는데?

그래도 잠깐만요. 엔화 가치가 떨어지는 건 꼭 환전이 아니어도 내 일상에 영향을 미치는 부분이 있어요. 평소에 갖고 싶던 일본 물건을 더 싸게 살 수 있거든요. 하지만 일본 기업과 경쟁하는 우리나라 기업은 불리해지는데요. 라이벌 관계에 있는 업계(예: 자동차)에서는 일본 상품을 더 싸게 살 수 있어 우리나라 상품이 덜 팔리게 되는 것. 결국 우리나라 경제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고요. 그만큼 엔화의 가치가 우리 일상과 가까이 연결되어 있다는 거예요.

엔화 가치, 어쩌다 이렇게 떨어진 거야?

2012년부터 일본 정부가 나라 경제를 살리기 위해 엔화 가치를 낮추는 정책(=아베노믹스)을 펼쳤거든요. 엔화 값이 싸지면 외국인들이 저렴해진 일본 물건을 많이 사서 수출이 쭉쭉 늘어날 거라고 예상한 거예요. 그러면 기업 살림이 좋아져서 사람들을 많이 고용하고, 사람들의 주머니 사정도 좋아지니 나라 경제가 살아날 수 있다고 봤고요. 실제로 경제가 좋아지는 효과가 있었어요. 

  • 엔화의 값을 싸게 만든 방법은?: 기준금리를 0% 수준으로 낮추는 방법을 썼어요. 그러면 사람들의 대출 부담이 적어지고, 저금은 하지 않으니 시중에 돈이 많이 풀려요. 돈이 상대적으로 흔해져서 값도 싸진 거예요.

문제는 미국이 최근 기준금리를 껑충 올리며 일어났어요 🎢. 미국 은행의 기준금리가 일본 은행의 기준금리보다 높아지니까 일본에 있던 돈이 미국으로 우르르 빠져나간 것. 같은 금액이라도 세상에서 가장 가치 있는 돈에 저축해두는 게 좋은데, 이자까지 더 쳐주는 거니까요.

이렇게 내려가도 괜찮은 건가? 😇 

괜찮지 않다는 얘기가 많아요. 일본 경제가 나빠지고 있거든요. 엔화의 가치가 너무 낮아져서 해외에서 물건을 사오기가 부담스러워졌기 때문. 

  • 예를 들어: 예전엔 일본에서 1달러짜리 물건을 수입할 때 100엔만 주면 됐는데, 요즘은 130엔을 줘야 하는 거예요. 여기에 전 세계 물가까지 오르고 있어 돈을 곱빼기로 줘야 하는 상황이 됐어요.

엔화가 낮아지면 저렴해진 일본 물건의 매력이 올라 기업들이 먹고살기 좋아지긴 하지만, 물건을 수입하는 데 쓰는 돈이 많아 오히려 무역적자가 생긴 것.

이에 일본의 몇몇 전문가들은 금리를 올려 돈 수도꼭지를 꽉 조이고 🚰, 엔화가 더 낮아지는 걸 막아야 한다고 지적했는데요. 일본 정부는 원래대로 시장에 돈을 풀어야 한다는 입장이라, 엔화의 미래를 걱정하는 사람이 많아요.

+ 이럴 때 경제잘알들은 무슨 투자하지?

엔화 예금을 드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어요. 지금처럼 가치가 낮을 때 많이 사두고, 나중에 오르면 그때 팔아 이득을 보려는 건데요. 엔화는 잃을 위험이 낮다고 꼽히는 안전한 자산이라 다시 오를 걸 기대하는 것. 하지만 상황이 어떻게 변할지 몰라서, 투자 목적으로 엔화를 오랫동안 갖고 있는 건 조심해야 한다는 얘기도 나와요.

#경제#세계#국제경제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