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

페이스북 전 직원의 폭로

“피드를 새로고침 할 수 없습니다.” 어제(5일) 새벽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페이스북이 관리하는 서비스의 접속이 전부 끊겼어요. 전 세계적으로 6시간 넘게 먹통이다가 복구됐는데요. 사실 페이스북에겐 더 골치 아픈 문제가 남아 있어요. 바로 페이스북에서 일했던 프랜시스 하우겐의 폭로예요 🗣: “페이스북은 세상을 더 좋게 만들 생각이 없다.” 

 

뭐야 뭐야, 무슨 일이야?

하우겐은 언론을 통해 페이스북의 잘못을 폭로했어요. 페이스북이 이용자의 안전보다는 회사의 이익을 위해서 게시물과 알고리즘을 관리했다는 것. 조금 더 자세히 살펴보자면:

  • 유얼 마 셀러브리티 ✨
    페이스북·인스타그램은 규칙을 정해두고 폭력·성범죄·혐오·차별·테러 등 자극적인 게시물을 지우는데요. 정치인·연예인처럼 유명한 사람이 올린 건 내버려뒀다는 게 밝혀졌어요. 셀럽들이 페이스북을 불만 없이 계속 쓰게 하려던 거라고. 

  • 안 좋은 거 알지만 🤐
    인스타그램은 미국에서 매일 약 2200만 명의 청소년이 이용할 만큼 10대 인기 SNS인데요. 인스타그램이 청소년한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내부 직원들이 연구해봤더니, ‘정신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왔어요. 하지만 이런 결과를 무시하고 아동용 인스타그램을 만들려 했고요. 연구를 숨긴 게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고 나서야 계획을 취소했어요. 

  • 부작용 있어도 그대로 ➡️
    페이스북은 지난 2018년 앱을 활발하게 사용하는 사람이 줄어들자 게시물 알고리즘을 바꿨어요. 사람들은 다시 적극적으로 페이스북을 쓰기 시작했지만, 폭력적이거나 자극적인 게시물이 더 많이 나타나는 부작용이 생겼고요. 내부에서는 알고리즘을 다시 싹 뜯어 고쳐야한다는 말이 나왔는데, 페이스북 CEO 마크 주커버그는 사용자가 줄어들까봐 일부만 손봤다고.  

그밖에도 일부 국가에서 페이스북을 통해서 인신매매나 마약거래가 이뤄지는 걸 적극적으로 막지 않았고,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잘못된 정보가 퍼지는 걸 보고만 있었다는 얘기도 나왔어요.

 

심각하네... 사람들은 뭐래?

페이스북은 전 세계 사람의 약 45%가 쓸 정도로 큰 영향력을 가졌는데, 이런 문제들을 알고도 무시한 건 큰 잘못이라는 얘기가 많아요. 문제를 충분히 해결할 수 있었지만 회사의 이익 때문에 눈을 감았다는 것도 비판하고요. 

 

이제 어떻게 되는 거야? 

페이스북에 진짜 위기가 왔다는 얘기가 나와요. 하우겐은 페이스북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 고발했고요: “회사에 대한 정보를 투자자한테 제대로 주지 않은 거야.” 이번 일로 사용자가 줄어들 수 있다는 말까지 나오면서 4일 하루에만 페이스북 주가는 5% 가까이 떨어졌어요 📉. 

#소셜미디어#인권#테크#빅테크#페이스북#인스타그램#마크 저커버그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3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81,278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