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스리랑카 대통령 사퇴

스리랑카의 대통령이 심각한 경제난의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나기로 했어요. 스리랑카의 경제 상황 어떤지 돌아보면:

  • 이미 파산 상태: 관광업으로 먹고살던 스리랑카는 코로나19로 경제가 어려워졌고, 최근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때문에 물가가 올라 더 힘들어졌어요. 원래 다른 나라에 갚을 빚도 많은데 빚 갚을 돈도 못 벌어서 ‘파산’을 선언한 상태예요(=디폴트 선언).

  • 무능력한 정부: 어려워진 경제를 살리겠다고 돈을 풀고 세금도 덜 걷었지만, 결과적으론 물가가 크게 올라 국민 생활이 힘들어졌어요. 나랏돈이 없어서 연료, 의약품 등이 부족해 전기가 끊기거나 병원의 의료 기능이 마비되기 일쑤고요

시민들은 더는 못 살겠다며 수개월째 ‘대통령 물러나라’는 시위에 나섰어요. 지난 9일에는 시위대가 대통령의 집무동에까지 몰려들었고, 결국 대통령은 자리에서 물러나기로 한 거예요. 하지만 국가 부도 상태에 나라를 이끌 사람도 없는지라 어려움은 당분간 계속될 것 같다고.

#세계#국제정치#스리랑카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