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거리두기 단계 조정

오늘(18일)부터 2주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내용이 바뀌어요.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넘어가기 전, 마지막으로 조정되는 걸 수도 있다고.

 

잠깐, 단계적 일상회복이 뭐더라?

코로나19와 같이 살아간다는 뜻에서 ‘위드(with) 코로나’라고도 불리는데요. 말 그대로 차근차근 코로나 유행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가는 거예요 🔙. 미국·프랑스·이스라엘 등에서도 하고 있고요. 우리나라에서는 올해 3분기에 백신 접종률이 빠르게 늘면서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해야 한다는 얘기가 나왔어요. 지난 13일, 구체적인 방법을 세울 위원회가 만들어졌고요.

 

근데 거리두기는 왜 손대는 거야?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가기 위해 발판을 까는 거예요. 한 번에 방역조치를 확 풀면 긴장이 탁! 풀리면서 코로나 유행이 다시 심해질까봐 거리두기를 살짝 푸는 것. 코로나 사태가 길어지는 동안 가게 문을 일찍 닫아야했던 자영업자들의 손해도 줄이고요. 어떻게 바뀌는지 살펴보면:

 

복잡한 사적모임 기준을 단순하게 바꾸고, 접종 완료자에 대한 사적모임 제한을 완화한다.

4단계 지역(수도권)은 시간에 관계없이 모든 다중이용시설 등에서 미접종자는 4인까지, 접종 완료자를 포함하여 8인까지 모임이 가능하다.

3단계 지역(비수도권)은 미접종자 모임은 4인으로 기존과 동일하고, 접종 완료자를 포함할 경우 10인까지로 모임 허용 규모가 확대된다.

영업시간의 경우, 3단계 지역 식당·카페는 현재 영업시간을 22시까지로 제한하고 있으나, 이를 24시까지 완화한다.

4단계 지역은 여기에 더해 독서실, 스터디카페, 공연장, 영화관 영업시간도 22시까지로 제한하고 있으나, 이를 24시까지로 모두 완화한다.

결혼식은 3~4단계에서 식사 제공 여부에 관계없이 최대 250명(49명 + 접종 완료자 201명)까지 가능하도록 조정한다.

 

이외에도 거리두기 3단계 지역에서는 헬스장 샤워실을 쓸 수 있어요 🚿. 4단계 지역에서 관중 없이 열리던 야구·축구·농구 등 운동 경기는 접종 완료자에 한해서 관중을 받을 수 있고요(실내경기장은 전체 수용인원 20%, 실외경기장은 30%). 객실 일부에만 손님을 받을 수 있던 숙박시설도 전체 객실에 손님을 받을 수 있게 됐어요. (더 자세한 내용은 여기에서 볼 수 있어요.)

 

그래서 단계적 일상회복은 언제부터 하는데?

아직 더 지켜봐야 하지만, 정부는 11월 1일부터 하는 걸 목표로 하고 있어요. 확진자 수가 줄어들고, 백신을 다 맞은 사람의 비율이 전 국민의 70%를 넘으면 시작하겠다고 했는데요 💉. 최근 3주 동안 확진자가 줄고 있고, 늦어도 다음 주 월요일(25일)까지는 백신 접종완료율이 70%를 넘을 예정이라고.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하면 확진자 수보다는 사망자나 중환자 수가 더 중요해져요. 코로나19에 걸리지 않는 게 목적이 아니라, 코로나와 같이 살아가면서 그 피해를 최대한 줄이는 게 목적이기 때문.

#사회#정부#코로나19#뉴노멀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