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광고) 말할 수 없는 햄의 비밀, 아질산나트륨

*이 콘텐츠는 신세계푸드로부터 광고비를 받아 제작되었습니다. 

뉴니커, 간단하게 한 끼 먹고 싶을 때 햄 자주 찾지 않나요? 뉴니커만 그런 건 아니에요. 1인 가구가 늘면서 햄·소시지·캔햄 같은 가공육 소비도 늘고 있거든요. 그런데 이렇게 자주 먹는 가공육, 건강뿐 아니라 환경과 동물복지에도 안 좋다는 거 알고 있었나요?

어떻게 안 좋은데?

  • 술·담배 ≒ 아질산나트륨 🥓: 베이컨·햄 등 가공육에는 색을 내기 위해 아질산나트륨을 넣기도 하는데요. 세계보건기구(WHO)는 아질산나트륨이 들어간 가공육을 많이 먹으면 직장암이나 대장암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고 발표했어요. 또 가공육이 술·담배만큼이나 건강에 좋지 않다고 했고요.

  • 좁은 사육장에 갇힌 동물들 🐂🐖: 일부 농가는 규정을 어기고 동물들을 좁은 곳에 빽빽하게 가둬 길러요. 안 좋은 환경에 살다 보니 병에 쉽게 걸리고, 농장에서는 병을 예방하기 위해 필요 이상으로 많은 항생제를 놓고요. 이 항생제가 땅에 스며들어 환경을 해칠 수 있고, 잔류 항생제로 인한 내성이 생길 수도 있다고.

  • 아마존 파괴하는 축산업 💨: 아마존 열대우림은 지구의 허파라 불릴 만큼 대기에 중요한 역할을 해요. 기후위기의 주범으로 꼽히는 탄소를 흡수하기 때문. 그런데 사람들은 가축 사료로 쓸 곡물을 키우고, 동물을 키울 땅을 마련하려고 아마존 열대우림을 밀어버리고 있어요. 열대우림이 흡수하는 탄소가 줄어들면서 기후위기가 심해질 수 있는 것.

그래서 요즘 뜨고 있는 게 바로 대체육* 시장!

* 대체육: 말 그대로 ‘고기를 대체한다’는 뜻으로, 식물성 재료로 만든 식물육과 동물의 근육세포를 길러 만드는 배양육 등이 있어요.

대체육이 그렇게 인기인가... 🤔?

알고 보면 대체육에 대한 반응은 꽤 뜨거워요. 작년 7월, 스타벅스와 대체육 브랜드 ‘베러미트’가 손잡고 대체육 햄 콜드컷이 든 샌드위치를 내놨는데요. 지난 5월까지 50만 개 넘게 팔렸어요. 이런 인기에 힘입어 지난달에는 ‘프렌치 바게트 샌드위치’도 나왔고요. 우리나라 대체육 시장은 1년 만에 35% 늘어날 만큼 가파르게 성장 중이라고 📈.

나도 대체육 먹어보고 싶어!

요새는 온라인 쇼핑몰이나 대형마트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어요. 아예 대체육을 포함한 ‘제로 미트 존’을 따로 만들어둔 마트도 있고요. 여러 기업이 대체육 시장에 뛰어들면서 다양한 대체육 제품이 나오고 있는데요. 아질산나트륨 걱정할 필요도 필요 없고, 동물과 지구에도 좋은 대체육 햄도 곧 만나볼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가 나와요.

건강과 동물복지 모두 챙긴 햄 보러 가기

#환경#뉴노멀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