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

페이스북, AR 손목밴드 공개 ⌚

허공에서 손가락을 튕기면 화면이 스윽 나타나는 장면, 한 번쯤 본 적 있죠? 머지않아 현실에서도 가능할지도 몰라요! 페이스북이 손짓만으로 컴퓨터를 조종하는 AR 손목밴드를 공개했거든요. 

  • 요즘 자주 보이는 AR: 증강 현실이라는 뜻으로, 현실 세계 위에 가상의 콘텐츠를 얹는 개념이에요. 예를 들면, 실제 세계에 가상의 포켓몬이 나타나는 ‘포켓몬고’.

  • 짝꿍은 VR: 가상 현실이라는 뜻으로, 배경과 콘텐츠 모두 가상으로 만들어내는 기술이에요. 

 

AR 손목밴드는 뭐야? 

그동안 마우스&키보드&터치화면이 ‘사용자의 손 👋’이 직접 입력한 신호를 받아들였다면, AR 손목밴드는 ‘이걸 눌러야지~라는 생각(=뇌 신호)💬’을 받아들여요. 이 밴드를 차고 손가락을 움직인다고 생각만 해도, 원하는 걸 누르고 타자를 입력할 수 있는 것(영상).

 

와, 신기해. 언제부터 쓸 수 있는 거야? 

아직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있어, 몇 년은 더 걸릴 것 같아요.

  • 부족한 기술력 🔬: 지금까지 기술로는 AR 기기가 전기를 많이 잡아먹어 금방 뜨거워져서 사용자가 오래 쓸 수 없어요. 무게가 무겁고, 가격이 비싸기도 하고요.

  • 사생활 침해&윤리 논란도 🤔: AR 기기가 개인의 생체정보와 습성을 어디까지 꿰뚫어 보게 허용할 것인가 논란이 있어요. 기기가 사용자의 행동을 읽는 건 물론, 학습하거나 더 나아가 결정을 유도할 수 있거든요.

+ 스마트폰, 이제 역사 속으로?

페이스북의 AR 손목밴드뿐만 아니라 애플, 삼성 등 글로벌 IT 기업도 AR 글래스👓, VR 헤드셋🎧 같은 ‘차세대 기기’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는데요. 지금으로선 일찍이 AR·VR 사업에 투자한 페이스북이 최강자로 평가받아요. 페이스북이 지난해 10월 내놓은 VR 헤드셋 ‘퀘스트2’는 무려 100만 대 넘게 팔렸는데, 2007년 아이폰이 처음 등장했을 때 팔린 속도와 비슷하다고. 우리의 삶을 많이 바꾼 스마트폰마저 역사 속으로 사라질 날이 성큼 다가올지도 몰라요.

#경제#테크#페이스북#증강현실(AR)

이런 이슈도 궁금하실 것 같아요

🌐

페이스북: 표현의 자유 보장할게!

  그동안 가짜뉴스와 증오 범죄 등을 키운다며 비판받던 페이스북. 보통 사과하거나 대책을 찾겠다고 했었는데요. 이번엔 꿈틀했어요: “우리는 앞으로 표현의 자유를 더욱더 중요하게 여길 것이다!”   사건의 시작 지난달, 대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확인도 안 된 정보를 사실인 것처럼 페이스북에서 광고했었죠. 그 광고로 공격받은 정치인이 “거짓 정보를 내려달라”고 한 걸 페이스북이 거절했고요. 이 사건을 계기로 몇몇 미국 정치인들이 페이스북을 강하게 비판하는 중이었어요: “돈벌이를 위해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기계다!”(엘리자베스 워런 의원)   페이스북의 결심 하지만 페이스북은 입장 안 바꾸기로 마음먹은 듯. 지난 목요일에는 마크 저커버그(페이스북 CEO)가 소신 발언도 했어요 📢: “페이스북은 언론이 주목하지 않는 사람들(정치 신인, 소수자 등)의 목소리가 퍼질 수 있는 곳입니다. 사람들이 표현의 자유를 누릴 수 있도록 민감한 정치광고라도 금지하지 않고, 정치인의 말이 사실인지 아닌지를 판단하지도 않을 거예요. 자신을 표현할 권한을 가진 사람들은 이 세상의 새로운 권력(제5계급*)이 될 수 있어요.” 가짜뉴스 규제 대신 표현의 자유라는 카드를 꺼내든 페이스북의 선택이 미국 2020 대선에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앞으로 관심 있게 지켜봐야 해요.    

세계
🤖

페이스북의 발표: 보여줄게 완전히 달라진 나 🙋

“미래는 개인적이다(The future is private)”. 페이스북이 새롭게 바뀌어요. 마크 주커버그는 2019 F8*에서 페이스북이 ‘프라이버시 중심의 소셜 플랫폼’으로 다시 태어날 거라고 말했어요. *F8이란? 거의 매년 열리는 페이스북의 개발자 컨퍼런스. 이번에는 4월 30일, 5월 1일 이틀에 걸쳐서 진행되었어요.어떻게 다시 태어나? 페이스북 소속의 주요 앱들이 대거 변신할 예정:- 페이스북: ‘네가 좋아할 만한 새 친구들을 준비해봤어.’ 나와 비슷한 사람들을 만나고 소통할 수 있도록 그룹 중심으로 변한대요. 새 친구를 추천해주고, ‘페이스북 데이팅’ 기능도 생기고요. 마음에 드는 사람을 리스트에 추가하면, 상대방과 마음이 통했을 때 알림이 가는 ‘시크릿 크러시(Secret Crush)’💘도 나온다고.- 인스타그램: 화려한 스티커와 효과를 넣은 카메라 같은 업데이트도 있었지만, 인스타그램은 더 건강한 소셜 미디어 이용💪을 위한 아이디어를 발표하기도. 타인과 나를 자꾸 비교하게 되는 ‘좋아요’의 개수를 보이지 않게 하거나, 누군가에게 상처를 줄 만한 댓글은 바로 게시하지 않고 경고 문구와 취소 버튼을 보여주는 등 여러 테스트를 해볼 거래요.- 메신저: 친구들과 거실에서 TV 보듯이, 페이스북 영상을 함께 보면서 대화할 수 있는 기능 등을 시험해본다고. 카카오톡 PC 버전처럼 데스크탑에서 쓸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도 올해 말까지 전 세계 이용자를 대상으로 출시할 거라네요.발표 내용 좋긴 한데, 진짜 그렇게 할까? “우리가 진심인지 의심하는 사람들이 많은 거 압니다.” 주커버그의 말처럼, 페이스북의 새로운 변신을 모두가 믿고 응원하는 건 아니에요. 2016년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 사건(10월 1일. #1 기사 참고) 이후에도 계속된 개인정보 유출(3월 25일. #3 기사 참고)로 사용자들의 신뢰를 잃었기 때문이죠. 새로운 페북과 인스타그램이 우리의 개인정보와 건강한 소셜 미디어 환경을 진짜로 지켜줄지, 고슴이는 앞으로도 날카롭게 지켜볼 예정. 

테크
🤖

페이스북, 반독점 소송 🚨

“그렇게... 꼭 다 독점했어야만 속이 시원했냐...! 👀” 미국 정부가 페이스북을 상대로 옐로카드를 뽑아 들었는데요. 페이스북이 인스타그램과 왓츠앱을 인수한 걸 두고, 몸집을 너무 키워 공정한 경쟁을 방해했다며 소송을 제기했어요.   몸집 키우면 잘못한 거야 🤔? 커다란 기업이 작은 기업들을 다 먹어 치워버리게 되면 공정하게 경쟁하면서 돌아가야 할 시장 질서가 망가질 수 있어요. 그래서 이걸 막는 ‘반독점법’이 있고, 한 기업이 시장을 독점하는 걸 막아요. 페이스북가 받는 혐의는요: 소비자 입장에서 별로야: 페이스북이 인스타그램·왓츠앱을 사면서 다양성이 사라졌어. 그냥 뒀다면 소비자가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었을걸!  대놓고 경쟁 피했어: 2008년에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경쟁하는 것보다 사는 게 낫다”고 한 것도 딱 기억하고 있지. 페이스북만 쭉쭉 키웠어: 인스타그램·왓츠앱을 사들이고 나서도 앱이 더 잘 클 수 있도록 물을 안 줬어. 걔네들 데이터랑 이용자 활용해서 페이스북만 더 쑥쑥 키우려고 했지! 이런 잘못들을 조목조목 짚어가며 미국연방거래위원회(FTC)와 뉴욕주 등 46개 주 연방 검찰이 페이스북을 딱 겨눠서 소송장을 날린 것 🎯.   그래서 이제 어떻게 되려나? 이 소송이 받아들여지게 되면 페이스북은 인수했던 인스타그램·왓츠앱을 도로 뱉어내야 할 수도 있어요. 앞으로는 약 110억 원 이상의 기업을 인수하지 못하도록 하고, 다른 회사와의 경쟁을 부당하게 방해하지는 않는지 정부의 지속적인 감시를 받을 수도 있고요. 하지만 페이스북은 억울하다는 입장이에요: “이미 FTC의 승인을 받고 인수한 거야! 문제없어.”

테크
🤖

미래로 가는 버스, 메타버스🚌

요즘 미국에서 핫하다고 소문난 게임 ‘로블록스’. 로블록스 주식이 뉴욕 증권시장에서 거래된 첫날, 주가가 무려 50% 넘게 오르면서 OOOO도 다시금 주목받고 있어요. (🦔: 오랜만에 퀴즈 가져왔슴. 정답은 본문에 숨겨 뒀슴! 힌트는... 🚌!)   잠깐, 로블록스 뭔지부터 설명 좀! 로블록스는 레고 모양 아바타가 가상 세계를 탐험하는 게임인데요. 게임 안에서 직접 게임이나 아이템을 만들고 팔 수 있어, 이를 통해 억대 수익을 버는 사람이 300명도 넘어요. 단순히 게임을 하는 게 아니라, 음악 플랫폼이 들어와 로블록스에서 단독 음원을 출시하기도 했어요. 이런 유행을 타고, 미국 10대들은 작년에 심지어 유튜브보다 로블록스에서 시간을 더 많이 보냈다고.   어, 나 이런 개념 들어본 것 같은데... 무슨 버스... 🚌 맞아요! 스쿨버스... 아니고 바로 메타버스. 초월(meta)과 현실 세계(universe)를 합친 용어로, 3차원 가상 세계를 뜻해요(bus 아님 주의). 이 세계에서 사람들은 아바타를 통해 돈을 벌고 물건을 살 뿐만 아니라, 콘서트에 참여해 춤을 따라 추거나 결혼을 해 가정도 이룰 수 있는데요. 우리나라에서도 코로나19로 대면 행사가 어려워지면서, 대학교 입학식이나 신입사원 연수도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 진행된 적 있어요. 전 세계 메타버스 시장 규모는 2035년에 315조 원까지 커질 전망이고요.

테크
뉴니커와 함께 나누고 싶은 물음표를 공유해주세요!

오늘까지 551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87,860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