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부 새 방역지표 발표

코로나19 긴 터널을 지나 일상을 조금씩 회복한 지 3주차. 조금 후련하기도 하지만, 최근 신규 확진자가 계속 2000~3000명씩 나오면서 이대로 괜찮은지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는데요. 정부가 코로나19 상황이 얼마나 위험한지 평가할 기준을 발표했어요.

  • 잠깐 짚고 넘어가기: 단계적 일상회복은 총 3단계로 나뉘고, 지금은 1단계예요. 방역 상황을 한 달 정도 살펴보고 다음 단계로 넘어갈지 말지 결정해요.

 

정부가 뭘 체크하겠대?

총 17가지 지표를 살펴보기로 했는데, 핵심은 만 60세 이상 + 위중증 환자 수예요. 앞으로는 신규 확진자 수보다는 이 두 가지를 중심으로 보려고 한다고. 그 이유는:

  • 만 60세 이상: 코로나19는 젊은 사람보다는 고령층에 더 치명적이에요. 사망자 대부분은 이 연령대 사람들이고요. 그래서 앞으로 만 60세 이상 사람들 사이에서 확진자가 얼마나 나오는지, 백신 부스터샷을 얼마나 많이 맞았는지 볼 거라고.

  • 위중증 환자: 스스로 숨을 쉴 수 없어 인공호흡기 등이 필요한 환자를 말해요. 주로 고령층에서 많이 나오는데요. 위중증 환자가 늘면 의료진이 감당하기 어렵고 병원이 꽉 차요. 그럼 다른 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사람이 입원하기 어려워질 수 있어요.

정부는 이와 같은 상황을 매주 5단계로 평가하고(매우 낮음~매우 높음), 단계적 일상회복을 다음 단계로 넘어갈지 말지 결정하기로 했어요. 중환자실이 75% 이상 차거나, 위험도 평가가 ‘높음’ 이상으로 계속 나오는 경우엔 일상회복을 멈출지(=서킷 브레이커) 논의할 거라고.

 

이제 확진자 수는 안 중요한 거야?

어떤 상태에서 확진을 받는지가 중요해요. 예전에는 백신이 없어서 코로나19에 걸리면 위험했는데 요즘은 백신 접종 완료율이 80%에 가까워졌잖아요. 백신은 코로나19를 아예 안 걸리게 하는 게 아니라, 걸리더라도 가볍게만 앓고 지나가게끔 해주는 거예요. 그러다 보니 백신을 안 맞은 사람이나, 고령층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상황을 관리하겠다는 것.

 

하지만 확진자 수가 줄어드는 건 중요해요. 요즘 확진자의 30% 이상은 60대 이상이거든요. 백신을 안 맞은 사람도 있지만, 백신을 맞은 지 시간이 꽤 지나 돌파감염이 된 사례도 많고요. 그래서 정부는 어제 60세 이상이 부스터샷 맞는 기간을 접종 완료 후 6개월 → 4개월로 앞당기기로 한 거예요. 또 아직 백신을 못 맞는 청소년·아동도 있기 때문에 방역수칙을 잘 지키는 게 여전히 중요하다고.

#코로나19
세상에서 가장 친절한 주식 이야기,
주식익힘책

오늘까지 551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92,424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