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우유 가격 오르는 원인과 논란

우유 가격이 9월부터 오른다는 얘기가 들려요 🥛. 

 

우유 가격 오른다고? 왜?

  • 폭염 때문이야 🌡️: 우리나라에서 주로 키우는 홀스타인종 소는 더위에 약한데요. 더운 여름에 소가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우유 생산량이 줄어들었어요.

  • 사룟값 때문이야 💸: 우유를 만드는데 필요한 돈(=생산비)이 늘어나면서 지금과 같은 값으로 팔면 남는 게 없다는 거예요(1L 팔면 200mL 가격 남음). 우유 생산비 중 절반 이상이 사료를 살 때 쓰이는데요. 사료를 만드는 곡물 가격이 오르면서 사룟값도 올랐거든요.

우유 가격이 오른다는 소리에 시장이 들썩이고 있어요.
 

시장이 왜 들썩거려?

크게 두 가지 이유가 있어요. 

  • 밀크인플레이션 올지도: 우유 가격이 오르면서 물가가 전체적으로 오르는 걸 ‘밀크 인플레이션’이라고 하는데요. 우유 가격이 오르면, 우유를 재료로 쓰는 아이스크림이나 빵, 과자 등의 가격이 다 오르면서 전체 물가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거예요. 요즘 장바구니 물가도 올랐는데, 이 물품들까지 값이 오르면 소비자 부담이 늘어날 거라는 우려도 나와요. 

  • 저렴한 외국산 우유 들여올지도: 비싼 국산 우유 대신 외국에서 저렴한 우유를 더 많이 들여올 수 있어요. 국산 우유로 요구르트·치즈 등 가공식품을 만들면 이윤을 충분히 남길 수 없기 때문. 식품업계가 계속해서 국산 대신 외국산을 쓰면, 결국 국산 우유 재고가 많이 남게 되면서 낙농업계에도 피해가 돌아올 수 있고요. 

 

사람들 반응은 어때?

우유 가격 올리는 게 이해가 잘 안 간다는 의견이 있어요. 출생률도 줄고, 코로나19로 학교 안 가면서 우유급식도 줄어서 남은 우유가 넘쳐나는데 가격을 더 올리면 어떡하냐는 거예요. 비싸지면 더 안 사게 돼서 버리는 우유만 더 늘어날 테니까요 🚮. 

 

한편으로는 좀 더 세심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어요. 사룟값과 인건비가 계속 오르는데 파는 가격은 그대로면 낙농업계가 더 어려워질 수 있다는 거예요. 돈 벌기가 힘들어진 낙농업계가 소 키우는 걸 포기하면 생산 기반이 무너질 수도 있고요. 

#경제#산업#생활경제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