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반도체 기밀 요구하는 미국

쿵짜라 쿵짝 🎶! 요새 미국이 부르고 있는 노래라고 🇺🇸. 미국 정부가 지난 24일 삼성전자·TSMC·인텔 등 반도체 기업에 영업비밀을 적어내라고 요구했거든요: “반도체 얼마나 남았고, 만드는 데 얼마나 걸리고, 어느 회사에 파는지 등 45일 안에 싹 다 적어서 내!”

 

엥? 영업비밀을 왜?

도대체 반도체가 왜 계속 부족한지 뜯어보겠다는 거예요. 미국은 올해 초부터 반도체가 부족해서 난리였잖아요. 바이든 대통령이 두 번이나 반도체 회사들 불러놓고 머리를 싸맸지만 여전히 반도체는 부족했고요. 결국 지난 23일에 세 번째 회의를 열고 직접 팔을 걷어붙인 것. 하지만 속마음은 미국에 반도체 더 많이 공급하게 하려는 거라는 얘기도 있어요.

 

흠... 주면 안 될 것 같은데... 

미국이 달라고 하는 내용(리스트) 대부분은 기업이 절대 공개하지 않는 핵심적인 정보예요 🔒. 특히 생산자가 적은 반도체 시장에서는 영업비밀에 해당하는 이런 정보를 지키는 게 더 중요해요. 왜냐하면:

  • 경쟁사에 패 다 까는 거야 🔓: 미국 정부에 넘긴 정보(강약점·전략)가 인텔 등 미국 회사로 흘러 들어갈 수 있거든요. 그렇게 되면 국내 회사가 경쟁에서 불리해지고요.

  • 가격 협상 제대로 못 해 💵: 각 회사에서 불량을 얼마나 적게 내는지, 재고가 얼마나 있는지 등을 알려지면, 반도체 회사는 가격 협상에서 불리해져요. 반도체 사려는 회사가 '너네 물량 많던데?' 할 수 있기 때문.

  • 공장 지으라고 압박할 거잖아 🏭: 미국은 반도체 공장을 어디에 만들 건지도 밝히라고 했는데요. 이를 토대로 미국에 공장을 더 만들라고 하는 게 아니냐는 걱정도 나와요. 

 

그럼 안 주면 안 되나?

그러긴 힘들어 보여요. 미국 정부가 정보 안주면 ‘국방물자생산법’에 따라서 강제로 가져가겠다고 했거든요. 

  • 국방물자생산법 🧐: 1950년 한국전쟁 때 만들어진 미국 법으로, 전쟁 등 국가에 비상사태가 일어나면 정부가 특정 제품의 생산과 가격 등을 직접 통제할 수 있어요.

지금 자동차·가전 공장 등이 문을 닫아야 할 정도로 미국에 반도체가 부족하니까 이걸 비상사태로 보겠다는 것. 이 법을 적용하면 미국에 반도체 공장이 있는 삼성전자·TSMC는 미국 정부에 정보를 넘겨야 해요. 

 

반도체 업계는 다들 난감해하면서 눈치만 보고 있다고 😥. 특히 삼성전자는 미국에 새 반도체 공장을 지을 예정이라서 미국의 요청을 거절하기도 애매한 상황이고요. 

#경제#세계#미국#국제경제#테크#조 바이든#삼성전자#반도체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3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81,278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