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1인 가구 통계

혼자 사는 뉴니커 손! 지금 손든 뉴니커가 바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한(전체 가구의 31.7%) 1인 가구인데요. 통계청이 여러 통계에서 1인 가구 내용만 싹싹 모아 작년부터 매년 발표할 정도라고 📊. 올해 나온 자료를 바탕으로 1인 가구가 어떻게 살고 있는지 살펴봤어요.

 

1인 가구가 제일 흔하다고?

2014년부터 전체 가구 중 1인 가구가 제일 많아졌는데, 점점 늘고 있어요. 세 집 중 한 집은 혼자 사는데, 청년과 고령층이 많고요. 1인 가구의 큰 특징 중 하나가 바로 경제 상황인데요. 1인 가구의 1년 평균 소득은 2162만 원으로 전체 가구의 3분의 1 수준이었고, 10명 중 4명은 일자리가 없어요. 이 때문에 주거와 정신건강에 문제가 생긴다고.

 

1. 주거 문제

1인 가구의 40% 이상이 수도권에 살아요. 절반 정도는 40㎡(약 12평) 이하 원룸에서 지내고요. 특히 집세 등 주거비가 많이 부담스러운 상황이라고. 1인 가구는 가장 필요한 주택 정책으로 전세 자금 대출을 꼽았어요.

  • 청년층: 일자리·학업 때문에 주로 수도권에 몰려요. 하지만 버는 돈의 20%를 주거비로 써서 부담이 크다고(전체 가구 평균 약 11%). 전세 구하기도 어렵고, 청년임대주택이 있지만 저렴하지는 않아서 좋은 대안이 아니고요.

  • 고령층: 매달 버는 돈의 30%를 주거비로 써요. 상당수는 정부가 정한 최저 주거기준(약 4.2평)보다 작은 집에서 살고요. 1인 가구 정책이 대부분 청년층을 위한 거라 정부 지원은 부족해요.

 

2. 외로움 문제

1인 가구 5명 중 1명은 외로움을 느낀다고 답했는데요. 고령층뿐 아니라 청년층에서 고독사가 문제된 지도 꽤 되었어요. 서울시 기준으로 고독사 한 사람 10명 중 1명은 30대 이하였다고(2020년 기준).

  • 청년층: 알바하고 취준하며 열심히 사는데 취업이 안 되는 경우가 많아요. 25~39세 청년 중 한 번도 취업을 못 해본 사람이 올해 32만 명 이상이라고. 청년 1인 가구는 특히 우울증 등에 노출될 위험이 커요.

  • 노년층: 독거노인 수는 올해 기준으로 약 167만 명. 4년 만에 24% 늘어났어요. 혼자 사는 노인은 가족과 사는 노인에 비해 극단적인 스트레스를 더 많이 느끼고요. 지난 5년간 연고가 없이 죽은 사람의 45%가 65세 이상 노인이었다고.


전문가들은 1인 가구가 점점 느는 만큼, 나이와 경제 상황에 맞춰 더 섬세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해요. 정책 대부분이 4인 가족에 맞춰져 있고, 신혼부부나 아이가 있어야 혜택을 주는 경우가 많아 1인 가구는 소외된다는 것. 사회복지 인력을 늘려 공무원 1명이 사람들을 더 꼼꼼히 돌보게끔 해야 한다는 얘기도 있어요.

#경제#정치#사회#정부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세상에서 가장 친절한 주식 이야기,
주식익힘책

오늘까지 588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414,425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