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

퍼서비어런스: 미국의 다섯 번째 화성 탐사 로봇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화성 탐사 로봇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 인내)가 거의 7개월 만에 드디어 화성 땅을 밟았어요 🚀. 1997년 이후 NASA의 5번째 화성 탐사 로봇이라고. 

 

5번째? 왜 자꾸 가는 거야?

화성은 다른 행성에 비해 인간이 살 수 있는 가능성이 높기 때문. 중력과 계절, 자전주기(24시간) 등 지구와 비슷한 점이 많아요. 하지만 산소가 대기의 0.1%에 불과하고, 맨몸으로는 우주방사선에 노출돼 5분도 살 수 없다고. 그래서 화성의 환경을 지구처럼 바꿀 수 있을지 연구가 필요한 것. 


이번에는 뭐하러 간 거야?

퍼서비어런스의 미션은 2가지:

생명체 흔적 찾기 🦠: 박테리아 등 생명체가 산 적이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흙을 모으고, 2031년에 지구에 보낼 계획이에요.

산소 만들기 실험 🌱: 화성은 멀기 때문에 사람이 머무르려면 현지에서 연료와 산소를 만들어야 해요. 그래서 대기의 이산화탄소를 산소로 바꿀 수 있는지 실험할 예정.

 

그럼 조만간 사람도 가려나?

아직은 좀 더 걸릴 것 같아요. 일론 머스크는 2050년까지 화성에 도시를 만들겠다고 했지만,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유인 탐사까지 25년 걸릴 거로 보고 있다고.

+ 화성에 미국만 간 게 아니라고?

지금 화성 상공에는 중국과 UAE의 탐사선이 있어요 🛰. 둘 다 작년 7월에 출발했는데요. 중국 탐사선은 올해 5월쯤 화성 착륙을 시도할 예정이에요. 

#경제#미국#과학#테크#우주#미국 항공우주국(NASA)#화성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3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81,278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