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글로벌 공급망 대란

아이폰13, 자동차, 감자튀김의 공통점은? 지금 주문해도 몇 달씩 기다려야 하거나 구경하기 힘들다는 건데요. 코로나19 이후 전 세계를 괴롭히고 있는 공급망 위기 때문.

 

잠깐, 공급망이 뭐더라?

공급사슬(supply chain)이라고도 하는데요. 재료와 부품이 모여 제품이 만들어지고, 소비자 손에 들어가기까지의 과정을 말해요.

  • 예를 들면: 스마트폰에 반도체·배터리 등 수많은 부품이 들어가잖아요. 각 부품은 주로 중국·동아시아에 있는 공장에서 재료(=원자재)를 가공해서 만들어요. 이 부품들은 조립공장으로 싹 보내져 스마트폰이 되고요. 완성된 스마트폰은 다시 전 세계 곳곳으로 보내져요. 각 과정 하나하나가 고리라면, 처음부터 끝까지 이런 고리들이 나란히 묶여 체인이 되는 거예요 🔗. 하나라도 끊어지면 체인이 안 돌아가고요. (🦔: 끊어진 자전거 체인을 생각해보슴!)

 

그렇구나. 그럼 공급망 위기는 뭐야?

공급망 고리가 줄줄이 끊어져 세계 곳곳에서 다양한 물건이 부족해진 거예요. 어디가 어떻게 끊어졌냐면:

  • 재료·부품 구하기 힘들어 🏭: 코로나19 때문에 문을 닫은 공장이 많았고, 요즘에는 ‘세계의 공장’ 중국에서 전력난 때문에 공장이 제대로 안 돌아가고 있어요. 원자재·부품 생산이 줄어들고, 부품이 없으니 물건도 못 만드는 거예요. 만들어도 문제인데요.

  • 물건 보내고 들여오기 힘들어 🚢: 큰 배에 컨테이너가 몇 층 높이로 가득 실린 모습, 뉴스에서 한번쯤 봤잖아요. 공급망이 잘 돌아가게 해주는 중요한 고리(=물류)예요. 근데 요즘 다들 물건 보내거나 들여오려고 안달이 나서 이 컨테이너 구하기가 아주 힘들다고. 거기서 끝이 아닌데요.

  • 심각한 교통체증입니다 🚦: 어렵게 컨테이너에 물건을 싣고 와도, 미국·영국 등에선 항구가 꽉 차서 내릴 곳이 없다고. 배가 워낙 몰려서 그런 것도 있지만, 컨테이너를 육지로 싣고 갈 기차·트럭 길도 꽉 막혔거든요. 컨테이너가 쭉쭉 빠져야 하는데 항구에 계속 쌓이니까, 배는 자리가 날 때까지 기다리느라 발이 묶이고요. 빈 배가 없으니 물건을 보내야 하는 쪽도 줄줄이 기다리는 상황이에요.

 

컨테이너가 항구에 잔뜩 쌓여있는 모습이에요.

컨테이너가 항구에 잔뜩 쌓여있는 모습이에요. ⓒAAP Image via Reuters/Mick Tsikas

 

산 너머 산이네. 왜 이렇게 됐대?

간단히 말하면 코로나19 때문인데, 사정은 좀 복잡해요. 작년에 코로나19가 터지자 기업들은 물건 사는 사람이 줄어들 거라고 생각하고 생산을 줄였는데요. 주문은 생각보다 금방 다시 늘어났어요. 사람들이 어디 못 놀러 가는 대신, 집에서 온라인으로 홈트레이닝 기구나 재택근무에 필요한 가구 등을 사들인 거예요 📦. 하지만 기업들은 이 속도를 맞추기 어려웠고요. 부품을 쌓아두지 않고 조립 직전에 받는 ‘적기생산(Just-in-Time) 생산’ 방법을 많이 쓴 것도 큰 이유 중 하나라고. 부품 부족하다는 소식에 불안해진 기업들이 너도나도 부품 주문을 평소보다 더 넣는 바람에 공급은 더 부족해졌고요.

 

앞으로 어떻게 될까?

끊어진 고리가 워낙 많고, 끊어진 이유도 다양해서 금방 해결되긴 어려워 보여요. 이런 상태가 계속되면 물건 가격이 올라서 인플레이션으로 이어질 거라는 얘기도 나오고요 📈. 무엇보다 전 세계가 백신의 도움으로 코로나19에서 벗어나는 중인데, 공급망 위기 때문에 경제가 더디게 살아날 거라는 걱정이 많다고.

#경제#세계#국제경제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