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부활하는 탈레반과 미국-중국 눈치게임

탈레반이 요즘 다시 뉴스에 나오고 있어요. 미국군이 아프가니스탄을 떠나자 기다렸다는 듯 돌아온 건데요. 아프간 지금 어떤 상황인지, 미국이 떠난 자리에 누가 들어서려는지 STEP 1부터 4까지 싹 정리했어요✍️.

 

STEP 1. 탈레반이 뭐 하는 조직이더라?

1996년부터 아프가니스탄을 지배했던 이슬람 무장 정치단체예요. 이슬람 율법을 엄격하게 해석한 다음(=근본주의) 그걸 바탕으로 나라를 다스렸어요. 여성·아동 인권 탄압으로 악명 높았고요(예: 여성은 혼자서 집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하고, 취업은 물론 교육도 받지 못하게 했어요). 그러던 2001년, 9·11 테러 배후로 지목되는 오사마 빈 라덴을 숨겨줬다가 미국의 보복공격(=아프가니스탄 전쟁)을 받아 정권을 잃었어요.

 

STEP 2. 근데 지금은 어떤 상황이야?

미국이 20년간의 아프간 전쟁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가자, 탈레반이 아프간 땅 절반 이상을 장악했어요(지도). 주요 도시도 속속 공격 중인데, 이러다가 다시 정권을 잡는 거 아니냐는 얘기도 나와요. 탈레반이 점령한 지역은 여성 억압 등 공포정치가 이뤄졌던 20년 전으로 돌아갔고, 매주 수만 명의 시민들이 국경을 넘어 탈출하고 있다고. 미국은 거의 지켜만 보고 있어요: “우린 손 뗐어. 아프간 정부, 너네가 알아서 해.”

 

STEP 3. 미국은 이렇게 될 줄 몰랐대?

알았어도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을 거라는 얘기가 많아요. 아프간 전쟁은 미국 역사상 가장 긴 전쟁이었는데, 결국 실패한 전쟁이 됐거든요. 20년 동안 2200조 원에 달하는 어마어마한 돈을 쓰고 2400명 넘는 군인을 잃었지만 탈레반을 쫓아내지도, 아프간을 안정시키지도 못했어요. 미국이 아프간에 힘을 쏟는 동안 중국이 힘을 키웠다는 분석도 있고요🇨🇳. 그래서인지 미국이 아프간에서 손을 뗀 게, 중국을 견제하려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와요.

 

STEP 4. 중국? 중국 견제가 여기서 왜 나와?

여기까지 왔으면 아프간-중국-미국 문제 척척석사🎓가능! 미국이 아프간을 포기하고 떠날지도 모른다는 사실에 가장 영향 받는 건 중국일거예요. 왜냐하면:

  • 이슬람 무장단체를 무서워하는 중국: 아프간에는 탈레반 말고도 여러 이슬람 무장단체가 있는데, 그중 중국을 싫어하는 곳이 많아요. 중국이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 살고 있는 무슬림을 수용소에 가두고 탄압한다는 의혹 때문이에요: “우리 형제를 괴롭힌 중국, 용서하지 않겠다!” 중국을 겨냥한 테러도 종종 있었어요. 

  • 무장 독립투쟁을 걱정하는 중국: 중국이 특히 눈에 불을 켜고 지켜보는 단체가 있어요. 바로 ‘동투르키스탄 이슬람운동(ETIM)’. 신장 위구르 분리독립을 목표로 무장투쟁을 벌여온 곳인데, 공교롭게도 미국은 2020년 이 단체를 테러단체 목록에서 뺐다고. 중국에게는 눈엣가시인 ETIM를 미국이 은근히 밀어줬다는 분석이 있어요. 아프간에서 중국 쪽 국경을 넘으면 바로 신장 지역이 나오는데요. 중국은 이슬람 무장단체 세력이 힘이 세지면 국경을 넘어올까 봐 걱정하는 거예요. 

 

STEP 5. 중국은 어떻게 할 거래? 

고민이 많아 보여요. 그동안 중국은 ‘일대일로’ 정책으로 아프간에 투자를 늘리고, 아프간 정부-탈레반 평화협상에도 중재자로 나섰어요. 아프간 상황이 불안해져 이슬람 무장단체들이 활동하는 걸 막아보려고 한 건데요. 미국이 떠나며 갑자기 큰 부담을 떠안게 된 것. 중국이 조금 더 깊숙이 아프간에 끼어들 수도 있다는 얘기도 있는데, 쉬운 결정은 아닐 거라고. 19세기부터 지금까지 영국·소련·미국 모두 아프간에 발을 담갔다가 수렁에 빠져 도망치듯 물러나야 했거든요. ‘제국의 무덤’이라는 말까지 있을 정도라, 중국이 앞으로 어떻게 할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해요.

#세계#국제정치#미국#중국#미국-중국 관계#아프가니스탄#탈레반#테러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3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81,278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