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바이든-푸틴 전화 통화(feat. 우크라이나)

미국 🇺🇸: “우크라이나 공격하면 가만 안 있을 거야!” 

러시아 🇷🇺: “약속 안 지킨 게 누군데. 우리도 할 말 많거든?”

우크라이나를 두고 미국 바이든 대통령과 러시아 푸틴 대통령이 화상으로 나눈 대화예요. 몇 달 전부터 이러다 전쟁 나는 거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고 있거든요.

 

전쟁까지? 심각한 상황이야?

사이 안 좋던 두 나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분위기가 요즘 심상치 않아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쪽 국경에 군인 약 10만 명을 배치했기 때문(지도).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내년 초에 쳐들어올 것 같다며 미국에 도움을 요청했고요. 러시아가 침공 시나리오까지 짰다는 얘기도 나오는데, 실제로 전쟁을 하려고 그러는 건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아요. 일단은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을 향해 경고를 보내려는 것 같다고 ⚠️.

 

경고? 무슨 경고?

서방 국가의 모임인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에 우크라이나 꼬드기지 말라고 경고하는 거예요. 나토는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 당시 소련 등 공산주의 국가들을 견제하려고 미국이 서유럽 나라들과 함께 만든 군사동맹인데요. 우크라이나가 여기에 낄지 말지를 두고 특히 최근 몇 년 동안 신경전이 치열했어요. 조금 더 살펴보면:

  • 우크라이나 “가입 신청합니다”: 1991년 소련이 무너진 뒤 독립한 우크라이나는 2000년대 중반부터 나토에 끼고 싶어했어요. 미국·유럽 등 서방 국가와 더 친하게 지내려는 것. 아직 나토에 정식으로 가입하지는 않았지만 미국은 우크라이나에 군사적 지원을 계속해왔고요.

  • 러시아 “그건 절대 안 되지”: 러시아는 결사반대를 외쳐왔어요. 국경을 바로 맞대고 있는 우크라이나가 나토에 가입하면 서방 국가의 미사일 기지가 코앞에 들어설 수 있기 때문. 그뿐 아니라 러시아의 기원인 키예프공국이 생긴 땅이자 같은 민족(슬라브족)이 사는 우크라이나를 아직도 ‘러시아의 일부’로 생각한다고. 

 

그럼 미국이 전쟁 막으려는 거야?

전쟁을 말린다기보다는 대신 나서준 모양새예요 🛡️. 우크라이나와 함께 러시아를 견제하려는 거예요. 바이든은 이번 회담에서 러시아에 군사 행동 벌이지 말라고 경고했고요: “경제 제재하고, 유럽 동맹국들과 함께 우크라이나 군사지원 더 팍팍 할 거야.” 반면 푸틴은 오히려 미국 등이 긴장을 키우고 있다며 그만두라고 요구했다고: “동유럽 나라를 나토로 끌어들이는 거 멈춰.” 이번 회담에서 뾰족하게 뭘 결정한 건 없어서, 앞으로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해요.

+ 사실 러시아도 할 말 있다? 

러시아는 미국에 쌓인 게 많아요. 독일이 통일될 때 소련은 같은 편이었던 동독에서 방을 빼는 대신 미국으로부터 약속을 하나 받았어요: “나토 모임을 러시아와 가까운 동유럽 쪽으로 더 키우지 않을게.” 하지만 미국이 마음을 바꿔 옛 소련 땅이었던 동유럽 나라들을 하나둘씩 나토에 가입시키며 이 약속이 휴지조각이 된 것(지도). 러시아는 각별하게 생각하는 나라이자 코앞에 있는 우크라이나까지 나토에 가입하는 건 용납할 수 없다는 거예요.

#세계#국제정치#미국#유럽#러시아#우크라이나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세상에서 가장 친절한 주식 이야기,
주식익힘책

오늘까지 588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414,425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