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티셔츠로 플라스틱 없애는 법은?

이 콘텐츠는 플레이리스트로부터 광고비를 지원받아 제작했습니다. 

요즘 웹드라마에 푹 빠져있는 고슴이. 드라마 보다가 꼭 소개하고 싶은게 생겼다는데... 

고슴이의 원픽 웹드라마?!

도 맞지만! 요즘 ‘내리겠습니다 지구에서’라는 웹드라마를 열심히 보다가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한 티셔츠가 나온다는 소식에 눈길이 갔다고(🦔: 오늘 저녁 7시 10분, 유튜브 틴플리 채널 ‘내지구’ 5회에서 볼 수 있슴!) 

플라스틱으로 티셔츠를?

아주 이상한 소리는 아니에요. 플라스틱 만드는 원재료 = 옷 만드는 원재료거든요. 그래서 버려진 플라스틱을 녹이거나 가공해 섬유(원재료)를 만들고, 그 섬유로 옷 만드는 시도를 계속하는 중이라고. 티셔츠 한 장 만들 때마다 바닷속 페트병 6개를 줄일 수 있다고 해요. (자세한 과정은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어요)

오! 그럼 환경에 좋겠네!

맞아요. 우리가 쓰는 플라스틱 중 대부분은 재활용이 안 돼요. 땅에 묻거나 불로 태워야 하는데, 오랫동안(무려 450년!) 썩지 않고, 태울 때도 유해물질이 나와 지구에게도 사람들에게도 안 좋죠. 또, 매년 800만t의 플라스틱이 바다로 흘러들어가는데 이는 1분에 트럭 한 대 분량의 플라스틱을 바다에 쏟아붓는 것과 같은 양. “이러다 지구가 못 견딜 것 같아!”라고 생각해 티셔츠까지 만들게 됐다고.


 

+ 내지구랑 폐플라스틱 티셔츠, 무슨 사이야? 

위의 버튼 누르면 나오는 티셔츠, 우리나라 No.1 웹드라마 제작사인 플레이리스트가 사회적 기업 우시산과 함께 만들었는데요. 작년에 찍은 ‘에이틴’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보면서, 이 영향력을 좋은 곳에 집중해보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고. 그래서 스토리에 공익활동을 녹이는 ‘내지구 프로젝트’를 시작하고, 첫 번째로 바다를 살리는 티셔츠를 만들게 되었대요. 


 

#사회#라이프#환경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