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미국, 아르메니아 ‘집단학살’ 인정

그저께(4월 24일) 바이든 대통령이 ‘터키의 아르메니아인 학살 사건’을 ‘집단학살’이라고 공식 인정했어요. 사건이 발생한 지 106년 만이에요. 이 사건이 100주기를 맞은 6년 전, 할리우드 스타 킴 카다시안이 직접 아르메니아를 방문하기도 했어요. 

 

잠깐잠깐, 아르메니아인 학살? 어떤 거야?

1915년 4월 24일, 오스만제국(=터키)은 아르메니아인 200만 명을 학살하거나 내쫓았어요. 독립운동을 벌였다는 이유였어요. 이 중 50만 명은 미국·러시아 등지로 탈출하고 몇몇은 터키 동쪽에 자리를 잡았어요(지도). 터키는 이 일을 지금까지도 제대로 인정하지 않았고요. 

  • 여기서 잠깐, 집단학살 🔍: 한 집단이 다른 집단을 인종·종교·민족 같은 이유로 죽이는 걸 뜻하는 단어로, 영어로는 ‘genocide’라고 해요. 대표적으로 나치의 유대인 학살이 꼽혀요.

 

근데 이번에 미국이 인정했다고?

맞아요. 그동안 미국 대통령들은 터키랑 복잡미묘한 관계 때문에 ‘집단학살’이라는 표현 대신 ‘참사’ 정도로 표현을 자제해왔어요.

  • 터키와 미국, 복잡미묘한 관계: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 미국은 소련(=공산주의)을 견제하기 위해 터키·영국 등과 손을 꽉 잡았어요 🤝(=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소련이 무너지고 러시아로 바뀌었어도, 모임은 이어져 왔고요. 

하지만 최근 터키가 러시아에서 만든 무기를 사면서, 미국과 터키 사이가 좀 틀어졌어요. 터키가 미국이 동맹이라고 여기는 ‘쿠르드족’을 테러 단체라며 공격하며, 분위기는 더 싸늘해졌고요.

 

바이든은 대통령 후보 시절, 이 문제를 집단학살로 인정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는데요. 이번 발표로 미국은 터키와 사이가 더 틀어질 수도 있어요.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이 “역사 문제를 정치 문제로 이용했다”고 비판했거든요. 바이든 정부는 이번 발표를 시작으로 ‘인권’을 중시하는 대외 정책을 펼칠 거라는 분석이 나와요. 

+ 킴 카다시안은 왜 6년 전 아르메니아에 갔을까?

킴 카다시안의 가족도 아르메니아에서 왔거든요. 그전까진 잘 알려지지 않았던 터키와 아르메니아의 문제가 그때를 계기로 유명해졌어요. 아르메니아계 미국인은 미국에서 입김이 센 편이고, 아르메니아 학살 문제를 알리기 위해 대통령에게 영향력을 행사할 정도라고.

#세계#미국#유럽#조 바이든#터키#아르메니아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