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홍콩민주화 외치던 언론사 폐간 🇭🇰

중국에 비판적이던 홍콩 언론사 ‘빈과일보’가 문을 닫았어요 📰. 작년에 생긴 홍콩보안법의 영향이 크다고.

 

홍콩보안법, 봤던 것도 같은데...

국가를 분열시키는 행위를 하면 처벌할 수 있는 법이에요(최고 무기 징역형). 중국 정부가 작년 7월에 홍콩 기본법(≒헌법)에 추가한 것 🇨🇳. 홍콩은 영국의 식민지였다가 1997년에 중국으로 반환됐는데요 🇭🇰. ‘나라는 하나여도 홍콩은 스스로 2047년까지 다스린다(일국양제)’고 약속받았어요. 하지만 2019년 홍콩 민주화 시위가 6개월 넘게 이어진 것을 계기로, 중국 정부가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행위’를 막는다며 이 법을 만든 거예요(사실상 중국이 홍콩을 통제하는 법). 법이 생기고는 이런 일들이 있었는데요.

  • 반대하면 체포한다 🚨: 2014년 우산혁명을 이끈 조슈아 웡과 아그네스 차우 등 홍콩 민주화 운동의 대표적인 인물들이 경찰에 잡혀갔어요.  

  • 학생은 정치 활동 안 돼 🙅: 홍콩 교육부가 학교에서 정치적 메시지가 담긴 노래(홍콩 시위 비공식 주제가 등)를 부르는 걸 금지했어요. 정치적인 이유로 수업을 거부해서도 안 된다고 했고요.

 

빈과일보는 홍콩보안법이랑 무슨 상관이야? 

중국을 비판하는 보도를 계속하며 중국의 눈엣가시가 됐거든요. 홍콩 민주화 시위 때는 경찰 폭력을 적극적으로 보도하고 시위에 참여하라고 목소리를 내기도 했는데요. 빈과일보 대표인 지미 라이도 꾸준히 중국을 비판하다가, 홍콩보안법이 생기고 한 달 만에 체포됐어요. 빈과일보도 수사를 받고 홍콩 정부한테 돈줄도 막혔다고. 결국 직원들 월급도 못 주게 되자 문을 닫게 된 거예요: “홍콩 여러분, 건강히 지내세요. 인연이 있으면 다시 만날 겁니다.”

 

사람들 반응은 어때?

  • 홍콩 시민과 언론: 홍콩에서 유일하게 민주화의 편에 선 신문이 없어져버렸어. 언론의 자유마저 사라질 것 같아서 마음이 아프네.

  • 미국·유럽연합(EU): 중국·홍콩 너네 그러는 거 표현의 자유·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심각한 일이야. 체포한 빈과일보 직원들도 풀어줘! 

  • 중국·홍콩 정부: 우리는 언론의 자유를 탄압하려는 게 아니라, 국가 안보를 지키려는 거야! 그리고 우리 일인데, 다른 나라들 간섭 너무 심한 거 아니야?

#세계#미국#중국#아시아태평양#홍콩#유럽연합(EU)#빈과일보#홍콩 민주주의

이런 이슈도 궁금하실 것 같아요

🌐

영국과 중국의 으르렁 (feat. 홍콩 국가보안법)

5월 말, 중국이 ‘홍콩국가보안법’을 만들면서 전 세계가 술렁거렸죠. 이에 반대 목소리를 크게 낸 나라가 있었으니, 그곳은 바로 영국. 홍콩을 식민지로 삼았다가 중국에 돌려준 나라이기 때문인데요. 식민지였긴 했지만, ‘자유민주주의’ 기운을 팍팍 넣어줘서 영국이 홍콩을 ‘내 새꾸’(내 아이)로 생각하고 있거든요 🧒. 홍콩국가보안법: 홍콩 사람들이 국가를 분열시키는 행위를 하면, 중국에서 처벌할 수 있는 법이에요. 홍콩에 대규모 시위가 6월부터 다시 일어날 것 같자, 이를 막는다며 만든 건데, 홍콩 사람들은 바로 반대했고요. 중국은 홍콩의 자치권을 건들지 않기로 약속했는데, 이 법이 사실상 그 약속을 어기는 거거든요. (자세한 이야기는 → 여기서 읽고 오기)   홍콩, 어쩌다 영국 식민지가 됐던 거야? 때는 1800년대, 청나라 시절로 거슬러 올라가요. 당시 영국은 1841년부터 1898년까지 청나라와 전쟁을 세 번 벌이는데(아편전쟁Ⅰ·Ⅱ, 청일전쟁), 청나라는 세 번 다 졌어요 💫. 아편전쟁 때는 현재 홍콩 땅의 10%를 아예 영국에 주고, 청일전쟁 때는 나머지 90%를 99년 동안(1997년까지) 빌려줍니다. 이후 청나라는 중국이 되었고, 영국은 중국에 홍콩을 1997년까지 전부 돌려주기로 약속해요(1984년, 홍콩반환협정). 대신 ‘중국이 홍콩의 자치권을 보장해야 한다’는 약속도 이때 한 거고요(a.k.a. 일국양제).   알아! 한 나라 두 체제!? 중국은 싫어하는 것 같은데? 맞아요. 중국은 한 나라 한 체제로 다 다스리고 싶어해요. 이번 홍콩국가보안법에도 그런 의도가 담겼고요. 그래서 중국과 약속했던 영국이 나선 거죠. “중국이 홍콩 건드네! 여권 가진 사람들* 영국에 와서 일할 수 있도록 하고, 이 여권 없는 사람도 이민 올 수 있게 하겠다. 엣헴, 근데 혹시나 해서 말인데! 나 중국 너네한테 화내는 건 아니야! 알았지? 😉” * 홍콩반환협정할 때 약속한 게 하나 더 있어요. 영국이 홍콩 사람 약 300만 명에게 ‘영국에 와서 먹고살 권리’가 있는 특별한 여권을 준 것. 지금은 6개월 동안 머물 수 있는 여권으로 바뀌었어요(35만 명 보유).   영국, 편들든지 화내든지 하나만 하지! 웬 내적갈등? 영국은 주변 나라들이랑 사이좋게 잘 지내야 하는 상황이거든요. 그동안 유럽연합(EU) 회원으로 다른 유럽 나라들이랑 무역의 절반을 해오면서 지냈는데, 요즘 유럽연합을 탈퇴하면서(a.k.a. 브렉시트) 무역할 다른 나라 구하고 있다고 🤝. 중국에도 러브콜을 크게 보냈던 터라, 너무 세게 말하지는 못하는 거죠. 어제 중국은 영국에 “남의 나라 일에 간섭하지 마라”고 대놓고 경고했고, 영국도 속 시끄러운 와중에 쉽게 물러날 모양은 아닌 상황. 과연 영국은 어떻게 이 문제를 해결해나갈까요?

세계
🌐

냉전과 홍콩 사이, 국가보안법

중국이 최대 정치행사 양회에서 “홍콩 국가보안법을 만들겠다!”라고 선언했어요. 이 선언이 홍콩과 중국 사이뿐만 아니라 전 세계 전체를 휘청거리게 할 수도 있다고.   헐? 홍콩 국가보안법이 뭔데 그래? 국가를 분열시키는 행위를 하면 처벌할 수 있는 법이에요(최고 무기징역형). 한 나라가 보안을 위해 법을 만들 수는 있지만, 헷갈리는 건 ‘중국’이 ‘홍콩’의 국가보안법을 만들었다는 거예요.  홍콩과 중국: 한 지붕 두 규칙, 한 나라 두 체제 느낌이에요(일국양제). 홍콩은 1997년 영국에서 중국에 반환될 때 ‘나라는 하나여도 홍콩은 홍콩 규칙대로 스스로 50년 동안 다스린다(일국양제)’고 약속받았거든요 📜.  중국이 이 법을 만든 배경: 작년 6월, ‘송환법 반대 시위’가 일어나고 6개월 넘게 홍콩 시위대가 경찰과 격렬하게 충돌한 일이 많았죠. 시위는 코로나19로 잠시 잠잠해졌지만, 다음 달 4일부터 대규모로 다시 시작할 예정이고요. 이를 막기 위해 중국 정부는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행위’를 막는다며 이 법을 만든 거예요.    그럼 어떻게 되려나? 홍콩의 독립성이 거의 사라질 거라고 봐요. 보안법이 통과되면 중국 공안이 직접 홍콩 시위대를 체포하는 등, 중국이 홍콩에 압력을 더 많이 넣고 개입할 수 있거든요. 그 때문에 보안법 소식이 나오자마자 홍콩에서 수천 명이 반대 시위를 벌였던 거고요.   근데 이게 왜 전 세계까지 휘청일 일인 거야? 미국이 중국에 “보안법을 통과시키면 경제 제재 하겠다”고 경고까지 하며, 홍콩 편을 들고 나섰거든요. 요즘 미국과 중국은 화웨이 반도체 제재를 두고 아슬아슬한 1일 1신경전을 벌이고 있는데, 홍콩 이슈가 갈등에 불을 더 붙일 수 있는 것 🔥.  홍콩은 중국의 일부이지만, 성격테스트를 해보면 ‘자유민주주의’가 나와요. 그래서 미국은 홍콩을 포기 못 하는 거고, 중국은 남의 나라 일에 간섭하지 말라고 하는 거고요.     보안법은 내일 확실히 통과될 것으로 보이는데, 지난 미중 무역전쟁 때처럼 세계 경제가 휘청거릴까 봐 사람들은 걱정 중이라고.  

세계

홍콩 평화는 연착 중 ✈️

세계

홍콩 시위: 백색 테러 그 후

세계
뉴니커와 함께 나누고 싶은 물음표를 공유해주세요!

오늘까지 551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87,860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