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빚내기 까다로워진다: DSR 40%

다가오는 7월부터 대출받기가 좀 까다로워져요. ‘개인 DSR을 40%로’ 규제하겠다는 건데요. 집·주식 때문에 돈 빌리려고 했던 뉴니커라면 주목해주세요!

 

DSLR 카메라는 아는데, DSR은 뭐야?

매년 버는 돈(=소득)에서 갚아야 할 돈+이자(=원리금)가 얼마나 차지하는지를 나타낸 비율이에요. 

  • 어려운 말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 예를 들어: 연 5000만 원을 버는데, 한 해 갚아야 하는 돈이 2500만 원이라면, 이 사람의 DSR은 50%. 

지금도 기준이 아예 없는 건 아니지만 개인마다 달랐고, 이번에 모두 40%로 맞추겠다는 거예요. 

 

조금 더 자세히 알려줘!

핵심은 ‘갚을 수 있는 만큼만 빌려주겠다’는 거예요. 어느 은행이든, 대출을 몇 개 받든 상관없이 딱 매년 버는 돈의 40%까지만! 

  • 개인 입장에선: 지금보다 빌릴 수 있는 돈이 적어질 수 있어요.

  • 정부 입장은: 요즘 신용대출로 ‘영끌’해서 집 사거나 주식에 투자하는 사람이 늘면서 가계부채(=가구가 진 빚)가 빠르게 불었는데요. 개인의 대출 한도(특히 신용대출)를 제한해 이걸 잡으려는 거예요.

모든 대출을 규제하는 건 아니고요. 투기가 심해 규제를 받는 지역에서 6억 원 넘는 집을 담보로 대출받거나, 1억 원 넘는 돈을 신용대출 받는 경우에만 적용돼요. 원금을 은행에서 빌렸다가 도로 갚을 수 있는 전세자금대출이나, 정부 정책과 연결된 대출 등은 40% 계산할 때 포함되지 않고요.


이번 정책은 주택담보대출·신용대출 등을 모두 규제하는데요. 사람들 관심은 부동산을 향해 있어요. 내 집 마련의 꿈을 가진 사람들이 대출받기 더 어려워지는 거 아니냐는 것. 정부는 “거의 그렇지 않다. 집이 2채 이상이거나, 이미 대출을 과하게 받은 사람이 이번 규제 대상”이라고 강조했어요.

#경제#부동산#부동산 정책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세상에서 가장 친절한 주식 이야기,
주식익힘책

오늘까지 588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408,904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