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빚내기 까다로워진다: DSR 40%

다가오는 7월부터 대출받기가 좀 까다로워져요. ‘개인 DSR을 40%로’ 규제하겠다는 건데요. 집·주식 때문에 돈 빌리려고 했던 뉴니커라면 주목해주세요!

 

DSLR 카메라는 아는데, DSR은 뭐야?

매년 버는 돈(=소득)에서 갚아야 할 돈+이자(=원리금)가 얼마나 차지하는지를 나타낸 비율이에요. 

  • 어려운 말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 예를 들어: 연 5000만 원을 버는데, 한 해 갚아야 하는 돈이 2500만 원이라면, 이 사람의 DSR은 50%. 

지금도 기준이 아예 없는 건 아니지만 개인마다 달랐고, 이번에 모두 40%로 맞추겠다는 거예요. 

 

조금 더 자세히 알려줘!

핵심은 ‘갚을 수 있는 만큼만 빌려주겠다’는 거예요. 어느 은행이든, 대출을 몇 개 받든 상관없이 딱 매년 버는 돈의 40%까지만! 

  • 개인 입장에선: 지금보다 빌릴 수 있는 돈이 적어질 수 있어요.

  • 정부 입장은: 요즘 신용대출로 ‘영끌’해서 집 사거나 주식에 투자하는 사람이 늘면서 가계부채(=가구가 진 빚)가 빠르게 불었는데요. 개인의 대출 한도(특히 신용대출)를 제한해 이걸 잡으려는 거예요.

모든 대출을 규제하는 건 아니고요. 투기가 심해 규제를 받는 지역에서 6억 원 넘는 집을 담보로 대출받거나, 1억 원 넘는 돈을 신용대출 받는 경우에만 적용돼요. 원금을 은행에서 빌렸다가 도로 갚을 수 있는 전세자금대출이나, 정부 정책과 연결된 대출 등은 40% 계산할 때 포함되지 않고요.


이번 정책은 주택담보대출·신용대출 등을 모두 규제하는데요. 사람들 관심은 부동산을 향해 있어요. 내 집 마련의 꿈을 가진 사람들이 대출받기 더 어려워지는 거 아니냐는 것. 정부는 “거의 그렇지 않다. 집이 2채 이상이거나, 이미 대출을 과하게 받은 사람이 이번 규제 대상”이라고 강조했어요.

#경제#부동산#부동산 정책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