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디디추싱 미국 증시 상장 폐지

전 세계 영화의 중심이 할리우드라면 세계 금융시장의 중심은 월스트리트인데요. 지난 여름, 여기에서 화려하게 데뷔한 중국 기업이 있어요 ✨. 바로 ‘중국판 우버’로 유명한 빅테크 기업 디디추싱. 그런데 데뷔 5개월 만에 월스트리트에서의 활동을 접기로 해서 여러 가지 말이 나와요.

 

갑자기? 무슨 일이래?

디디추싱 주식은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올라와 있었는데, 이걸 내리겠다고 했어요(=상장폐지). 주식 샀던 사람 등 얽힌 사람이 많아서 혼란이 커요. 특히 디디추싱은 뉴욕 증시에 데뷔하며 ‘역대급’인 44억 달러(약 5조 2100억 원)를 투자금으로 끌어올 만큼 주목받은 회사라 충격이 더 크다고. 월스트리트를 떠난 디디추싱은 앞으로 홍콩 증시로 옮길 거라고 했어요.

 

왜 그런 거래?

중국 정부의 압박을 끝내 견디지 못했다는 얘기가 나와요 🇨🇳. 중국에서 제일 큰 차량호출 서비스(이용자 수 약 5억 명)인 디디추싱은 방대한 데이터를 갖고 있는데요. 중국은 “국민의 민감한 정보가 빠져나갈 수 있다”며 미국 증시 상장을 반대했어요. 그럼에도 상장을 밀어붙이자 앱 다운로드를 막는 등 칼을 빼들었고요.

  • 미국한테도 압박받고: 미국도 제일 큰 경제 라이벌로 떠오른 중국을 부쩍 경계해왔는데요. 특히 금융당국은 중국 기업을 콕 집어 규제를 강화했어요. 기업 정보를 더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으면 증시에서 쫓아내겠다고 한 것 ⚠️. 

 

앞으로 어떻게 될까?

지난 수십 년 동안 쭉 이어진 중국 기업-미국 금융계의 ‘로맨스 관계’가 끝날 수 있다는 얘기가 나와요. 그동안 잘 나간다는 중국 기업들은 전 세계 투자자들이 모인 미국 증시로 달려갔어요. 투자금을 확 모아 회사를 쭉쭉 키운 것 🚀. 미국 금융계는 기업공개(IPO) 등을 중계하면서 수수료로 큰 돈을 벌었고요 💰. 

 

하지만 이제 중국 정부가 자국 기업을 미국 대신 홍콩 증시나 상하이 증시로 유도해 통제를 강화하려 한다는 분석이 나와요. 더 이상 월스트리트에 기대지 않아도 국내 증시에서 충분히 돈 끌어올 수 있다는 자신감도 한몫 하는 것 같다고. 이렇게 되면 미국-중국 금융시장이 멀어져 따로 움직이는(=디커플링) 현상이 빨라질 거라는 얘기가 나와요.

+ 중국 시진핑 속마음

중국 정부는 디디추싱 같은 빅테크 기업들을 부쩍 견제해왔어요. 공산당 정권보다 힘이 더 강해지는 걸 경계해서라는 얘기가 나와요. 시진핑의 공동부유 정책에 참여하라며 기강을 꽉 잡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경제#미국#중국#국제경제#미국-중국 관계#주식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세상에서 가장 친절한 주식 이야기,
주식익힘책

오늘까지 588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414,425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