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글로벌 부동산 거품 꺼지면 생기는 일

뉴니커, 요즘 뉴스에서 집값 떨어졌다는 소식 많이 들리잖아요. 그런데 이게 우리나라 만의 일은 아니라는데요. 세계 경제에 먹구름을 몰고 오고 있다는 부동산 버블을 알아봐요.

부동산 버블? 거품이라는 뜻이야?

맞아요. 집값에 거품이 잔뜩 끼었다는 의미로 쓰이는 표현인데요. 거품이 계속 커지다가 어느 순간 톡 터지는 것처럼 요즘 세계 곳곳에서 집값이 쭉쭉 떨어지면서 부동산 거품이 꺼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와요. 왜 이렇게 된 건지 알아보면:

  • 금리 올립니다 📈: 몇 년 전만 해도 대출 이자가 낮아서 돈 빌리기 쉬웠잖아요. 대출받은 돈으로 집을 사는 사람이 늘면서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집값이 확 올랐고요. 그런데 세계 각 나라가 훌쩍 뛴 물가를 잡느라 기준금리를 크게 올리기 시작하면서 분위기가 바뀌었어요.

  • 집 살 분 구합니다 🏡: 금리가 오르면 예전처럼 대출을 잔뜩 받아서 집을 사기 어려워져요. 그만큼 새로 집을 사려는 사람은 줄어들고요. 집을 사려는 사람이 없으니 오르기만 하던 집값이 서서히 떨어지기 시작하는 거예요.

  • 대출 못 견디겠어 💰: 금리가 오르면 대출받아서 집을 산 사람이 내야 하는 이자도 훌쩍 뛰어요. 그럼 부담을 견디다 못해 급하게 집을 내놓는 사람도 생기는데요. 집을 사려는 사람이 없어서, 팔려는 사람이 점점 더 가격을 낮춰서 내놓다 보면 부동산 시장이 와르르 무너질 수도 있다고.

지금은 어떤 상황인데?

집값이 크게 올랐던 나라는 특히 위험하다는 말이 나와요. 부동산 거품이 가장 많이 꼈다는 몇 개 나라의 상황을 간단히 살펴보면:

  • 뉴질랜드 🇳🇿: 작년 한 해 동안에만 집값이 30% 가까이 뛰었는데요. 금리가 계속 올라가며 부동산 시장이 차게 식었어요. 집값이 최대 20%나 떨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와요.

  • 캐나다 🇨🇦: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후 지난 2년 동안 집값이 50%나 올랐는데요. 지난 4월에 2년 만에 처음으로 떨어졌어요. 부동산 시장이 특히 달아올랐던 지역에서는 집값이 20%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말이 나오고요.

  • 한국 🇰🇷: 다른 나라에 비해 거품이 심한 편은 아니지만 위험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와요. 가구소득 대비 집값 비율(=PIR) 등을 기준으로 보면, 세계에서 17번째로 위험하다는 것.

일부 전문가들은 이제 겨우 거품이 꺼지기 시작했을 뿐이라고 말해요. 앞으로 금리가 더 오를 거라, 2024년까지 전 세계 부동산 시장이 잔뜩 얼어붙을 수 있다는 거예요.

그럼 어떻게 되는데?

부동산 시장뿐 아니라 전체 경제에 큰 충격을 주게 돼요. 집을 가진 사람에게는 집이 가장 비싼 자산인 경우가 대부분인데요. 부동산 거품이 꺼지면서 집값이 떨어지면 자산이 확 줄어드는 거라, ‘내 자산이 크게 줄었다’는 생각에 소비·투자가 위축되기 쉬워요. 대출 이자 부담이 늘어난 사람도 마찬가지고요. 이렇게 사람들이 돈을 덜 쓰기 시작하면 경기가 더 가라앉게 돼요. 부동산 시장이 무너져 내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만큼 나쁜 상황은 아직 아니라고 하는데요. 고물가와 고금리로 어두워진 세계 경제에 또 한 번 먹구름이 찾아올지 지켜봐야 해요.

#경제#세계#부동산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